축구

'원샷 원킬' 황의조..'25경기에 24골'

민병호 입력 2018.11.19. 07:1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투데이] ◀ 앵커 ▶

지난 주말 축구대표팀 평가전.

호주와의 무승부가 조금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황의조 선수의 골결정력은 희망을 심어주기에 충분했습니다.

호주 브리즈번에서 민병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후방에서 길게 날아온 한 번의 패스.

황의조는 말 그대로 원샷원킬이었습니다.

[황의조/축구대표팀] "수비가 쫓아오고 있었기 때문에 빠른 타이밍에 슈팅을 하고 골대 안으로 최대한 밀어 넣자는 생각이 컸는데, 좋은 코스로 좋은 방향으로 잘 들어갔던 것 같아요."

전반전 유일한 슈팅이었던 황의조의 이 골로 대표팀은 경기 흐름을 반전시켰습니다.

[황의조/축구대표팀] "경기가 안 풀릴 때일수록 좀 더 내려가서 받아주고 할 수도 있지만, 한 번 공이 왔을 때 잘 지켜서 결정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제일 컸던 것 같아요."

황의조의 최근 페이스는 경이적입니다.

아시안게임에서 9골로 득점왕에 오른 데 이어 성인대표팀에서도 지난 3경기에서 2골.

여기에 J리그 6경기 연속골 행진까지.

25경기에서 무려 24골을 몰아넣고 있습니다.

호주전에서 뜻밖의 부상으로 교체됐지만 일 우즈벡 전 출전은 가능할 전망입니다.

우리 대표팀에 오랜만에 믿고 쓸 수 있는 확실한 원톱이 등장했습니다.

나이 스물일곱에 찾아온 전성기.

황의조의 시대는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

브리즈번에서 MBC뉴스 민병호입니다.

민병호 기자 (mbcsports@imbc.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