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트남 매체, "에릭손, 박항서 이기려면 퍼거슨에게 물어야"

조남기 입력 2018.12.06. 11:00

한 베트남 매체가 필리핀과 스벤 에릭손 감독이 처한 상황을 재미있게 묘사했다.

'틴데타오'는 "에릭손 감독이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을 이기려면 알렉스 퍼거슨 경에게 가서 물어야 한다"라는 헤드라인을 내걸었다.

이 매체는 필리핀과 가진 4강 1차전을 2-1로 이긴 박 감독이 2차전에서도 어떤 전술을 사용할지 짐작할 수 없다며, 확실한 한 가지가 있다면 박 감독과 선수들이 베트남의 축구팬들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트남 매체, "에릭손, 박항서 이기려면 퍼거슨에게 물어야"



(베스트 일레븐)

한 베트남 매체가 필리핀과 스벤 에릭손 감독이 처한 상황을 재미있게 묘사했다.

‘틴데타오’는 “에릭손 감독이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을 이기려면 알렉스 퍼거슨 경에게 가서 물어야 한다”라는 헤드라인을 내걸었다. 정말 그래야 한다는 것은 아니고, 에릭손 감독이 지금 이 순간만큼은 박 감독을 넘어서기가 정말 힘들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박항서는 2018 AFF(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이 진행되는 내내 유연한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베트남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다. 포메이션은 물론 선수 구성까지 시시각각으로 변화를 주며 상대팀이 베트남의 전술을 예측할 수 없게 만드는 중이다. 일각에서는 너무 많은 변화가 선수들에게 혼란을 안겨준다는 지적도 있지만, 지금까지는 박 감독의 판단이 잘 맞았다는 게 결과로 입증되고 있다.

이 매체는 필리핀과 가진 4강 1차전을 2-1로 이긴 박 감독이 2차전에서도 어떤 전술을 사용할지 짐작할 수 없다며, 확실한 한 가지가 있다면 박 감독과 선수들이 베트남의 축구팬들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트남 팬들은 박항서호를 향한 신뢰가 굳건하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6일 오후 9시 30분(한국 시각) 베트남의 홈구장에서 2차전을 치른다. 여기서 승리한다면 태국을 꺾고 온 말레이시아와 스즈키컵 트로피를 놓고 다투게 된다. 박 감독이 기어이 베트남의 염원을 이뤄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으로 세 경기만 잘한다면, 동남아 축구의 최고가 되겠다는 베트남의 꿈은 박 감독의 손끝에서 현실이 될 수 있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24H’ 캡처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