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펠레도 지쳤다.."네이마르, 다이빙 대신 능력에 집중해"

이명수 기자 입력 2018.12.06. 22:27

브라질 `전설` 펠레가 네이마르(26, 파리 생제르망)를 향해 일침을 날렸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매체 `폴하 드 상파울루`의 보도를 인용하며 "펠레가 네이마르의 다이빙 행위를 보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펠레의 발언은 네이마르가 `다이빙`이 아닌 자신이 가진 재능으로 주목받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펠레는 네이마르의 재능을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브라질 `전설` 펠레가 네이마르(26, 파리 생제르망)를 향해 일침을 날렸다. 하지만 네이마르의 재능을 칭찬하는 모습도 보였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매체 `폴하 드 상파울루`의 보도를 인용하며 "펠레가 네이마르의 다이빙 행위를 보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펠레는 "네이마르를 유럽에서 두 번 만났다"면서 "펠레가 네이마르에게 `축구의 신은 너에게 재능을 주셨다. 왜 복잡하게 만드는가`고 말했다"고 전했다.

네이마르는 경기 마다 `다이빙 논란`을 겪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뿐만 아니라 최근 리버풀과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다이빙 논란`으로 클롭 감독의 분노를 일으키기도 했다. 펠레의 발언은 네이마르가 `다이빙`이 아닌 자신이 가진 재능으로 주목받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펠레는 네이마르의 재능을 칭찬했다. 펠레는 "네이마르는 음바페보다 완성도가 높은 선수이다"면서 "하지만 유럽은 네이마르가 아닌 음바페를 주목한다"며 안타까워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