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엠스플 이슈] 삼성 김동엽·넥센 이지영·SK 고종욱, 삼각 트레이드 성사

김근한 기자 입력 2018.12.07. 13:01 수정 2018.12.07. 13:2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수 이지영-외야수 김동엽-외야수 고종욱이 이적하는 대형 삼각 트레이드가 성사됐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12월 7일 고요한 겨울 분위기를 깨트리는 대형 삼각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삼각 트레이드의 주체는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 그리고 SK 와이번스다.
 
먼저 삼성은 SK 외야수 김동엽을 데려온다. 반대급부로 삼성은 포수 이지영을 넥센에 내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넥센이 외야수 고종욱을 SK로 보내는 트레이드다.
 
각 팀의 약점 보완을 위해 시즌 종료 뒤 꾸준히 물밑 접촉을 해왔다. 삼성은 홈구장인 라이온즈 파크 효과를 극대화할 거포 자원이 절실했다. 김동엽은 올 시즌 SK에서 1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2/ 106안타/ 27홈런/ 76타점/ 출루율 0.285/ 장타율 0.480을 기록했다. 홈런과 장타에서만큼은 장점이 확실한 김동엽이다. 삼성은 김동엽 영입으로 홈런 타자에 대한 갈증을 조금이나마 씻었다.
 
넥센은 이지영을 데려오며 포수진을 강화했다. 올 시즌 중반 불미스러운 일로 팀에서 이탈한 포수 박동원의 공백을 메우는 움직임이다. 지난해 강민호 합류로 팀 내 입지가 애매해진 이지영도 충분한 출전 기회가 보장되는 넥센행이 나쁘지 않다. 이지영은 올 시즌 삼성에서 9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3/ 61안타/ 2홈런/ 19타점/ 출루율 0.403/ 장타율 0.433를 기록했다.
 
SK는 고종욱을 데려오며 외야진에 활력을 불어넣게 됐다. 염경엽 신임감독이 넥센 감독 재임 시절부터 눈여겨본 자원을 데려온 셈이다. 홈런 타자 색채가 강한 기존 타선에 테이블세터로서 활약이 가능한 고종욱을 영입해 윤활유 역할을 맡긴다는 복안이다. 고종욱은 올 시즌 넥센에서 10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9/ 92안타/ 6홈런/ 54타점/ 17도루/ 출루율 0.309/ 장타율 0.400을 기록했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