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박항서 감독 향한 베트남 축구팬들의 애정 폭발 "내 마음의 슈퍼 히어로"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입력 2018.12.08. 00: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신은 내 마음의 슈퍼 히어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처음으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에 올려놓자 현지 축구팬들이 열광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7일 소셜미디어에 박 감독을 향해 “당신은 내 마음의 슈퍼 히어로”라는 글을 올렸고, 다른 누리꾼은 “우리는 당신과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자랑스러워하고 당신을 늘 지지한다”고 썼다.

베트남 팬들이 6일(한국시간)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필리핀과의 결기 중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한 관중의 등엔 박항서 감독의 얼굴이 새겨져 있다. AP연합

다른 이는 “정말 고맙다. 영원히 사랑하겠다”며 애정을 표시했다. 박항서는 위대하다는 글도 있었다.

박 감독 사진을 합성한 포스터나 박 감독을 묘사한 다양한 캐리커처도 소셜미디어를 타고 인기몰이하고 있다.

베트남 남부 꽝남성의 한 청년은 뒷머리를 박항서 감독 얼굴 모양으로 다듬고 박 감독 그림을 들고 거리를 누비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지난 6일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을 전후해 경기장 안팎에서 현지 축구팬들이 태극기를 흔든 것은 박 감독에 대한 애정표현이라고 설명했다.

또 박 감독이 자신은 필리핀 대표팀을 이끄는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의 수준에 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에는 “정말 겸손하고 성실하시다”는 댓글이 달렸다.

베트남에 있는 우리나라 교민들도 덩달아 현지 지인들로부터 애정이 어린 문자 메시지를 잇달아 받고 있다.

한 교민은 지난 6일 밤 “박항서 감독 정말 좋다. 한국민에게 감사한다”며 “한국과 베트남의 우정이 정말 좋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