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SBS

'태극 얼굴' 박용식 '박항서 마법' 베트남 원정 응원

김형열 기자 입력 2018. 12. 14. 08:45

기사 도구 모음

박용식 단장은 15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간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을 찾아 박항서호를 응원할 예정입니다.

박 단장은 "박항서 감독님이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줘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감동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었다"며 원정 응원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베트남 축구대표팀 응원전을 펼치는 박용식 레드엔젤 응원단장(중앙)

'태극기 응원맨' 박용식(55) 레드엔젤 응원단장이 '박항서 매직'을 앞세워 10년 만의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을 노리는 베트남 응원에 힘을 보탭니다.

박용식 단장은 15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간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을 찾아 박항서호를 응원할 예정입니다.

태극기 문양을 활용한 톡톡 튀는 분장과 복장으로 눈길을 끄는 박 단장은 1994년 미국 월드컵을 시작으로 올해 러시아 월드컵까지 여섯 차례 월드컵 연속 응원에 나서는 등 국제대회에서 총 60차례 가까이 원정 응원에 참여했습니다.

박 단장은 "박항서 감독님이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줘 국민의 한 사람으로 감동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었다"며 원정 응원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그는 박항서호가 올해 1월 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결승에 올랐을 때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강 성적을 냈을 때도 응원했습니다.

(사진=박용식 씨 제공/연합뉴스)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