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박항서 매직' 베트남이 도전하는 3가지 기록들 [스즈키컵 결승 D-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입력 2018. 12. 14. 12:33

기사 도구 모음

이제 단 한 경기 남았다.

박항서호는 15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격돌한다.

5개 대회 만이자 10년 만에 결승에 오른 만큼 베트남 축구팬들은 박항서 감독이 그간의 한(恨)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이제 단 한 경기 남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동남아 정상 등극에 도전한다. 박항서호는 15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격돌한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가운데 치르는 2차전이다. 앞서 베트남은 1차전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두고 돌아왔다. 이기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원정에서 2골을 넣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덕분에 베트남은 2차전에서 0-0이나 1-1로 비겨도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상황이다.

마침 전장도 안방이다. 약 4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미딘 국립경기장에는 베트남 홈팬들이 가득 찰 것으로 보인다. 홈팬들의 열광적인 성원은 우승에 도전하는 박항서호에 더할 나위 없는 큰 힘이 될 전망이다.

만약 정상에 오르게 되면 베트남축구는 무려 10년 만에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동남아 월드컵’이라고 불릴 정도로 동남아 최고의 축제에서 10년 만에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셈이다.

베트남은 지난 2008년 대회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대회 정상에 오른 뒤, 4개 대회 연속 결승 진출에 실패해왔다. 5개 대회 만이자 10년 만에 결승에 오른 만큼 베트남 축구팬들은 박항서 감독이 그간의 한(恨)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패우승’이라는 대기록에도 도전한다. 스즈키컵 토너먼트 방식이 지금처럼 홈&원정으로 바뀐 2005년 이후 단 한 번도 지지 않고 정상에 오른 팀이 나온 것은 단 두 번뿐. 마지막으로 무패우승팀이 나온 것도 무려 11년 전(싱가포르)의 일이다.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4경기(3승1무)를 포함해 7경기 연속 무패(5승2무)를 기록 중인 베트남은 결승 2차전 결과에 따라 이 대회 무패우승을 차지하는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다.

세계축구 역사에도 새로운 기록을 더할 수 있다. 현재 A매치 15경기 연속 무패(7승8무)를 기록 중인 베트남은 한 경기만 더 지지 않으면 프랑스(15경기)를 제치고 이 부문 신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세계축구의 이정표를 박항서호가 세우는 셈이다.

이미 베팅업체들은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를 꺾고 스즈키컵 정상에 오를 것이라는데 한목소리를 내고 있는 중이다. 또 다른 ‘박항서 매직’이 빛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이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결승 2차전은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holic@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