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스즈키컵 우승 도전' 박항서 감독 "최정상 위해 싸울 것"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입력 2018. 12. 14. 16:45

기사 도구 모음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사령탑이 스즈키컵 우승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항서 감독은 14일(한국시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하루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나와 베트남의 자랑스러운 선수들은 내일 경기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 내일 경기에서 베트남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잘 준비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사령탑이 스즈키컵 우승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항서 감독은 14일(한국시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하루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나와 베트남의 자랑스러운 선수들은 내일 경기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 내일 경기에서 베트남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잘 준비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부임한 뒤 1년 2개월 정도 지났다. 그동안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지만 최종 목적지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스즈키컵에서는 최정상에 오르고 싶다. 선수들도 목표를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각오를 내비쳤다.

박항서호는 조별리그에서 4경기 무패(3승1무)·무실점에 이어 4강전 1·2차전 모두 2-1로 승리하며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올랐다.

말레이시아와의 1차전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둔 베트남은 우승까지 단 한 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한편 SBS스포츠에서는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결승 2차전을 직접 생중계한다. 스포츠 중계팀이 자국 경기가 아닌 A매치를 현지에서 생중계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 박항서 감독에 대한 한국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 와서 많은 사랑을 받고 행복하게 일하고 있다. 부담이 되지만 그만큼 축구로 베트남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줘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며 “한국에서 많은 언론,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인터넷을 통해 알고 있다. 감사한 일”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riswell@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