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영웅이 된 박항서 감독, "팬들의 뜨거운 사랑 영광스럽다"

유지선 기자 입력 2018.12.16. 06:02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국민들의 뜨거운 사랑에 감동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밤 9시 30분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동남아시아 국가 대항전) 결승 2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국민들의 뜨거운 사랑에 감동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밤 9시 30분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동남아시아 국가 대항전) 결승 2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에서 3-2로 앞서며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했다. 16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한 베트남은 세계 최고 기록을 갈아치우는 겹경사도 맞았다. 베트남은 `박항서 매직`에 흠뻑 취했다. 거리마다 붉은 물결이 가득했고, 박항서 감독의 얼굴을 비롯해 태극기도 곳곳에 자리했다.

박항서 감독은 15일 베트남 `탄니엔`을 통해 "굉장히 기쁘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면서 "베트남 국민들도 엄청난 응원을 보내주셨다. 베트남 팬들의 사랑을 느낄 수 있어 영광스럽다. 이 우승컵을 베트남 국민 모두에게 바치고 싶다"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그는 "팀으로 이뤄낸 성과다. 내가 감독으로서 하는 역할을 많지 않다. 23명의 선수 모두가 노력한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면서 "베트남 대표팀에서 아주 행복하다. 베트남과 한국의 연결고리가 된 것도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흡족해했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