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윈터뉴스코리아

[쇼트트랙]심석희 항소심 공판.. '맞다가 죽을 수 있겠다' 생각 들어

임형식 입력 2018.12.18. 10:18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심석희는 지난 17일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받았던 상습적인 폭행 사실을 진술하기 위해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심석희는 수원지법 형사4부(문성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재범 전 코치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피해 사실을 전했다.

심석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한 달도 남겨두지 않았던 지난 1월 16일 진천선수촌에서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을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석희

[윈터뉴스=임형식 기자]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심석희는 지난 17일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받았던 상습적인 폭행 사실을 진술하기 위해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심석희는 수원지법 형사4부(문성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재범 전 코치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피해 사실을 전했다. 심석희는 “피고인을 처음 만난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겪었고, 아이스하키 스틱으로 맞아 손가락뼈가 부러졌었다”고 전했다.

이어 “중학생이 되면서부터는 강도가 심해졌다”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20일 남겨둔 때 ‘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주먹과 발로 맞았다”고 언급했다.

심석희는 “내성 스트레스 장애, 우울증, 공포성 불안 장애, 수면 장애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고 제 아버지도 받았다”며 “다시는 죄를 저지를 수 없을 만한 강력한 처벌을 받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심석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한 달도 남겨두지 않았던 지난 1월 16일 진천선수촌에서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을 당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이 사건으로 기소된 뒤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돼 수감 중이다. 이후 심석희는 항소했고, 현재 2심이 진행 중이다. 조재범 전 코치는 최후 변론을 통해"제 실수로 제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 특히 누구보다 아꼈던 심석희 선수 상처가 깊고, 아직도 마음을 간직하고 있어 아프고 참담하다"라며 선수가 원한다면 눈앞에 나타나지 않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임형식 기자 limhss1017@naver.com

<저작권자 © 윈터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