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1부투어 입성 신다빈 신혜원2, 볼빅과 후원 받는다

유인근 입력 2018.12.19. 11:05

신다빈(25)과 신혜원2(22)가 ㈜볼빅(회장 문경안)과 메인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볼빅은 19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볼빅 본사에서 조인식을 열고 신다빈, 신혜원2에게 2년간(2019~2020년) 골프공을 비롯한 볼빅의 각종 용품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한편 '슈퍼루키' 조아연 등 유망한 선수를 영입하며 '강한 팀 볼빅 선수단' 구성에 박차를 가해온 볼빅은 신다빈과 신혜원2의 가세로 내년도 KLPGA 무대에서의 대활약을 예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다빈(맨왼쪽)과 신혜원2(오른쪽)가 볼빅과 메인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한 뒤 문경안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신다빈(25)과 신혜원2(22)가 ㈜볼빅(회장 문경안)과 메인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볼빅은 19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볼빅 본사에서 조인식을 열고 신다빈, 신혜원2에게 2년간(2019~2020년) 골프공을 비롯한 볼빅의 각종 용품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신다빈은 2006, 2007년 국가대표 상비군, 2008년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주니어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2013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회원 선발전에서 파워풀한 265야드의 드라이버 샷을 앞세워 5위로 통과했다. 그러나 이후 드림투어-정규투어-드림투어를 오가며 절치부심했다. 그러다 2018년 드림투어 상금랭킹 10위를 기록하며 2019시즌 KLPGA 정규투어 시드를 획득해 새로운 비상을 꿈꾸고 있다. 신다빈은 “팀 볼빅에 합류하게 돼 너무 기쁘다”며 “새롭게 시작하는 2019년 황금돼지 해에 ‘황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혜원2는 2014년 준회원에 입회해 점프투어에서 3개 대회 연속 톱10을 기록하는 등 좋은 성적을 바탕으로 정회원 승격의 꿈을 이뤘고, 드림투어에서 활약했다. 특히 그는 2018년 드림투어 11차전에서 우승을 거두는 등 두각을 나타내며 2019시즌 정규투어 시드를 획득한 루키다. 신혜원2는 “올해 드림투어 11차전에서 우승했던 감격스러웠던 순간이 떠오른다”며 “루키로서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쳐 팀 볼빅의 당당한 일원이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슈퍼루키’ 조아연 등 유망한 선수를 영입하며 ‘강한 팀 볼빅 선수단’ 구성에 박차를 가해온 볼빅은 신다빈과 신혜원2의 가세로 내년도 KLPGA 무대에서의 대활약을 예고했다.
ink@sportsseoul.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