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하노이 NOW] 박항서 감독 얼굴을 머리에 새긴 열혈팬

김도곤 기자 입력 2018.12.26. 12:52 수정 2018.12.26. 13:15

평가전이긴 했지만 베트남 축구 열기는 여전히 남아있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5일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이 팬은 과거 자신의 머리카락을 밀어 박항서 감독의 얼굴을 그렸다.

이제 더 올라갈 곳은 없고, 성적도 낼 만큼 다 냈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베트남 팬들의 박항서 감독에 대한 기대, 베트남 축구에 대한 기대는 여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박항서 감독의 얼굴로 헤어스타일을 완성한 팬 ⓒ 이강유 기자

[스포티비뉴스=하노이(베트남), 김도곤 기자/이강유 영상 기자] 평가전이긴 했지만 베트남 축구 열기는 여전히 남아있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5일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스즈키컵 우승은 지난 16일, 열흘 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주축 선수들의 몸 상태가 말이 아니었다. 이 때문에 박항서 감독은 경기 하루 전 기자회견에서 "스즈키컵에서 많이 뛰지 않은 선수 위주로 내보내겠다"고 했다.

그런데도 팬들은 여전한 열정을 보여줬다. 기자회견이 열린 베트남축구협회 건물에서 이번 평가전 표를 판매했는데 긴 줄이 늘어섰다.

경기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경기 시작 한 시간 전만 해도 관중이 그다지 많지 않았다. 아무래도 평가전이다 보니 그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생각은 틀렸다. 경기 전 비교적 한산했던 관중석이 경기가 시작되자 갑자기 차기 시작했다. 이날 경기는 크리스마스에 열렸다. 하지만 베트남에서는 크리스마스가 휴일이 아니다. 자연히 다소 늦은 시간에 경기장에 입장했다.

조금씩 자리가 빈 곳이 있었고 스즈키컵 결승만큼은 아니지만 꽤 많은 관중이 찾았다.

▲ 많은 팬들이 북한과 평가전을 찾았다. ⓒ 김도곤 기자
▲ 경기 중 핸드폰 플래시를 켜고 응원하는 팬들 ⓒ 김도곤 기자

팬들은 박자에 맞춰 '베트남!'을 연호했고 한국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는 파도타기 응원, 휴대폰 플래시를 켜고 하는 응원 등 저마다 다양한 방식으로 베트남을 응원했다.

경기 전날 훈련에서 모든 이들의 눈을 사로잡은 팬도 경기장을 찾았다. 이 팬은 훈련 때 박항서 감독이 그려진 큰 그림을 들고 와 주목을 받았다. 현지 언론은 물론 외신과 인터뷰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 팬은 과거 자신의 머리카락을 밀어 박항서 감독의 얼굴을 그렸다. 머리 뒤에 박항서 감독의 얼굴이 있었다. 이날은 다소 머리가 길어 박항서 감독의 얼굴은 희미해졌고, '내일 경기에서는 이 머리를 하고 오겠다'고 다짐했다. 이 팬을 자신의 말을 지켰다.하지만 경기날은 달랐다. 다시 한번 머리에 박항서 감독을 새기고 나타났다.

이제 더 올라갈 곳은 없고, 성적도 낼 만큼 다 냈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베트남 팬들의 박항서 감독에 대한 기대, 베트남 축구에 대한 기대는 여전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