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골닷컴

'디펜딩 챔피언' 호주, 'FIFA랭킹 109위' 요르단에 일격

김형중 입력 2019.01.06. 21:54 수정 2019.01.06. 22:04

'디펜딩 챔피언' 호주가 무너졌다.

호주는 6일 저녁 8시(한국시각) 아랍에미레이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B조 1차전에서 요르단에 0-1로 패했다.

지난 대회 대한민국을 꺾고 우승한 호주는 예상치 못한 1차전 패배로 험난한 조별리그를 치르게 되었다.

요르단은 준비한 전술대로 1차전 승리를 가져가며 이번 대회 다크호스로 떠오름과 동시에 조별리그 통과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김형중 기자 = '디펜딩 챔피언' 호주가 무너졌다.

호주는 6일 저녁 8시(한국시각) 아랍에미레이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B조 1차전에서 요르단에 0-1로 패했다. 전반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 아나스 바니 야신에게 선제골을 내준 후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FIFA랭킹 109위 요르단은 이번 대회 첫 이변을 연출했다.

경기 초반 분위기는 호주가 주도했다. 루옹고와 로기치를 앞세워 요르단 수비진을 공략했다. 하지만 상대 골키퍼 아메루 사피에게 번번이 걸렸다.

결국 일격을 맞았다. 전반 26분 요르단의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바니 야신을 막지 못했다. 기세가 오른 요르단은 3분 뒤 직접 프리킥 슈팅으로 골대를 강타했다. 호주로선 간담이 서늘한 순간이었다.

후반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호주가 공격을 주도했지만 소득이 없었다. 세 장의 교체 카드를 모두 사용하며 공격을 강화했지만, 철저히 뒤로 물러난 요르단의 밀집 수비를 뚫기엔 역부족이었다. 후반 32분 아워 마빌의 슈팅이 골대를 맞춘 것과 후반 41분 제이미 맥클라렌의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은 게 뼈아팠다. 부상으로 빠진 에이스 에런 무이의 공백이 아쉬웠다.

지난 대회 대한민국을 꺾고 우승한 호주는 예상치 못한 1차전 패배로 험난한 조별리그를 치르게 되었다. 다음 상대가 약체 팔레스타인인 점을 고려했을 때, 시리아와의 3차전이 토너먼트 진출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요르단은 준비한 전술대로 1차전 승리를 가져가며 이번 대회 다크호스로 떠오름과 동시에 조별리그 통과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사진 = 아시안컵 공식 SNS 캡처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