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시안컵 스타] 한국, 키르기스스탄 대승 열쇠 '황의조 발끝'

김의기 입력 2019.01.11. 16:19

벤투호의 가장 확실한 공격 카드 황의조의 발끝에 따라 키르기스스탄전 분위기가 갈릴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오는 12일 새벽 1시(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조별 라운드 2차전을 치른다.

황의조의 한 방이 언제 터지냐에 따라 대승으로 갈지, 혹은 고전할지 분위기가 갈릴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안컵 스타] 한국, 키르기스스탄 대승 열쇠 '황의조 발끝'



(베스트 일레븐)

벤투호의 가장 확실한 공격 카드 황의조의 발끝에 따라 키르기스스탄전 분위기가 갈릴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오는 12일 새벽 1시(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조별 라운드 2차전을 치른다. 1차전서 필리핀을 1-0으로 꺾은 한국은 2연승을 노려 조 1위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자칫 원하는 결과를 얻어내지 못하면 계획이 꼬일 수 있다. 일찌감치 16강행을 확정하는 것이 여러모로 좋다. 중국과 3차전을 앞두고 합류하는 손흥민 카드를 조별 라운드서 꺼내지 않고 그 외 주축 선수들에도 체력 안배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굳이 중국과 최종전에서 에너지를 허비할 경우를 만들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한국보다 전력이 열세인 키르기스스탄은 수비 중심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미 1패를 안고 있다고 하더라도 정면 승부에는 위험이 따르고 이들 입장에서는 무승부만 건져도 이득이기에 그렇다. 한국은 사실상 전원 수비에 가까운 필리핀전과 같은 양상을 다시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상대 밀집 수비를 뚫어낼 열쇠로 황의조의 발끝이 주목된다. 원톱 황의조는 벤투호의 가장 확실한 득점원이다. 황의조의 한 방이 언제 터지냐에 따라 대승으로 갈지, 혹은 고전할지 분위기가 갈릴 수 있다. 지난 1차전서 골 맛을 본 황의조는 많이 오지 않을 소중한 기회를 잘 살려내야 한다는 특명을 안았다. 폭스스포츠 아시아 역시 한국의 키 플레이어로 황의조를 지목했다.

한국은 지난 필리핀전서 81.8% 점유율을 기록하며 일방적인 경기를 가져갔다. 이는 21세기 들어 펼쳐진 아시안컵 경기 중 가장 높은 점유율 수치였다. 주도권을 장악하고도 득점을 뽑아내지 못하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 황의조가 한 건 해준다면 원하는 결과를 수월하게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아시안컵 스타’는 ‘2019 AFC UAE 아시안컵’에서 좋은 활약을 편친 선수들을 조망하는 기사다./ 편집자 주

글=김의기 기자(show9027@soccerbest11.co.kr)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