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라인업 분석] '밀집 수비' 깨기 위한 벤투의 변화, 이청용+황인범

정지훈 기자 입력 2019.01.11. 23:39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의 후반을 잊지 않았다.

이청용과 황인범이 투입되자 대표팀 공격에 있어서 창의성이 확실하게 살아났고, 이에 벤투 감독은 키르기스스탄의 밀집 수비를 깨기 위해 두 선수를 선발로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지난 1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후반에 좀 더 공격적인 황인범과 이청용이 투입되자 한국의 공격력이 살아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의 후반을 잊지 않았다. 이청용과 황인범이 투입되자 대표팀 공격에 있어서 창의성이 확실하게 살아났고, 이에 벤투 감독은 키르기스스탄의 밀집 수비를 깨기 위해 두 선수를 선발로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한다. 지난 1차전에서 필리핀을 1-0으로 제압한 한국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짓겠다는 각오다.

경기에 앞서 대한축구협회는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황의조가 원톱으로 나오고 2선에는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이 선택받았다. 허리 라인에서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호흡을 맞추며 수비라인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축한다. 골문은 김승규 골키퍼가 지킨다.

지난 1차전과는 3자리에서 변화가 있었다. 일단 기성용이 빠진 자리에는 황인범이 투입된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김진수를 대신해 더 공격적인 홍철이 나서고, 이재성이 위치했던 우측 공격수 자리에도 이청용이 투입된 것이 특징이다.

핵심은 공격이다. 지난 1차전에서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던 벤투호는 이번에도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더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체적인 포메이션에서는 변화가 없었고, 전술 역시도 점유율을 높이는 축구로 큰 변화가 없다.

그러나 창의성을 확실하게 더 했다. 지난 1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후반에 좀 더 공격적인 황인범과 이청용이 투입되자 한국의 공격력이 살아났다. 승부수가 통했다. 후반 21분 이청용이 감각적인 전진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황희찬이 컷백으로 내줬다. 결국 황의조가 받아 날카로운 터닝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계속해서 찬스가 만들어졌다. 후반 29분에는 황희찬이 과감한 돌파를 통해 찬스를 만들어 패스를 연결했고, 황의조가 잡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이후에도 이청용과 황인범이 중원에서 창의성을 발휘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이번 2차전도 마찬가지다. 기성용 보다 좀 더 공격적인 황인범이 중원에서 전진 패스를 계속해서 시도할 전망이고, 이청용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번뜩이는 센스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 받고 있다. 결국 최전방 황의조가 고립되지 않고, 득점을 올리기 위해서는 두 선수의 활약상이 매우 중요하다.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