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이강인, 발렌시아 지역지 1면 장식.."최연소 외국인, 라리가 데뷔"

박대성 기자 입력 2019.01.13. 06:00 수정 2019.01.13. 06:22

이강인이 발렌시아를 흔들고 있다.

이강인은 스페인 코파델레이(국왕컵) 32강 1차전에서 발렌시아 최초 동양인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이번에는 리그 데뷔전을 통해 발렌시아 역사상 최연소 외국인, 한국인 최연소 라리가 데뷔 타이틀을 손에 쥐었다.

매체는 "17세 327일 나이로 라리가 데뷔전을 치렀다. 발렌시아 최연소 외국인이다"라며 비중있게 다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강인 소식 ⓒ수페르데포르테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강인이 발렌시아를 흔들고 있다. 짧다면 짧은 6분 동안 활약했지만, 이강인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발렌시아는 13일 오전 0시 15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바야돌리드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파레호의 선제골로 앞서 갔지만, 프리킥 실점으로 승점 1점 확보에 그쳤다.

이강인은 후반 42분 마르셀리노 감독에게 호출됐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이강인에게 결승골의 키를 맡겼다. 이강인은 측면에서 분주히 움직였고, 날카로운 크로스로 발렌시아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공격 포인트를 달성하진 못했지만, 충분히 의미 있었다. 이강인은 스페인 코파델레이(국왕컵) 32강 1차전에서 발렌시아 최초 동양인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이번에는 리그 데뷔전을 통해 발렌시아 역사상 최연소 외국인, 한국인 최연소 라리가 데뷔 타이틀을 손에 쥐었다.

발렌시아도 이강인에게 환호했다.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1면 하단에 이강인 소식을 따로 다뤘다. 매체는 "17세 327일 나이로 라리가 데뷔전을 치렀다. 발렌시아 최연소 외국인이다"라며 비중있게 다뤘다.

이강인도 라리가 데뷔전에 크게 고무된 모양이다. 경기 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발렌시아 홈구장에서 데뷔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 우리는 승리할 자격이 있었지만, 승점 3점을 얻지 못했다. 다음 경기에서 승리할 것이다"라며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