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트남 언론 "박항서의 팀, 박수받을만.. 이란이 너무 강해"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19.01.13. 06:03

베트남 언론 역시 어쩔 수 없는 수준차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월드컵에서도 3시드를 받는 이란에게 패한 것에 대해 "어쩔 수 없었다"는 여론이 지배적인 듯 하다.

이날 경기 후 베트남 언론은 어쩔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한 듯 했다.

또한 "이란은 우리보다 높은 레벨의 팀이다. 밝은 곳을 찾아 봐야한다. 경기력은 박수받아야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베트남 언론 역시 어쩔 수 없는 수준차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월드컵에서도 3시드를 받는 이란에게 패한 것에 대해 “어쩔 수 없었다”는 여론이 지배적인 듯 하다.

베트남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D조 2차전 이란과의 승부에서 0-2로 졌다.

전반 38분 중앙에서부터 오른쪽 스루패스로 공격전개를 한 이란은 오른쪽 끝에서 크로스를 했고 공격수 사르다르 아즈문이 헤딩골을 넣으며 1-0으로 앞서갔다. 아즈만은 후반 24분 중앙에서 패스를 이어받은 후 몸으로 버티며 수비 2명을 벗겨내고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까지 만들며 이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 후 베트남 언론은 어쩔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한 듯 했다. 박항서 감독도 “이란이 너무 강했다”는 말을 보도하며 이에 동조하는 분위기다.

베트남 언론 싸루안은 “이라크전 패배와는 다르다. 팬들은 실망하지 않았다”며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고 박수받을 경기였다”고 했다.

또한 “이란은 우리보다 높은 레벨의 팀이다. 밝은 곳을 찾아 봐야한다. 경기력은 박수받아야한다”고 했다.

베트남의 주장 쿠에 응옥 하이는 경기 후 “이란은 아시아에서도 최강팀이다. 월드컵에 참가하는 팀으로 다른 레벨의 축구를 보여줬다”며 “예멘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라크전에 이어 이란전마저 진 베트남은 이란과 이라크가 2승을 거두며 조 3위를 노리게 됐다. 예멘전에서 대승을 거둔다면 6개조 3위중 상위 4개팀에게 주어지는 와일드카드로 16강 진출을 노릴 수도 있는 베트남이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