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라리가 데뷔전 치른 이강인, "자랑스럽다..팬들에게 감사해"

유지선 기자 입력 2019.01.13. 06:32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17, 발렌시아)이 자랑스러운 일이라며 기뻐했다.

이강인은 경기 종료 후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내내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면서 "메스타야를 무대로 팬들 앞에서 라 리가 데뷔전을 치른 것은 굉장히 자랑스러운 일"이라며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17, 발렌시아)이 자랑스러운 일이라며 기뻐했다.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는 팬들에게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발렌시아는 13일 새벽 0시 15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서 열린 바야돌리드와의 2018-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서 이강인은 꿈에 그리던 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후반 43분 교체 투입돼 처음 라리가 무대를 밟은 것이다. 6분 남짓한 시간이었지만 굉장히 의미 있는 순간이었다. 이강인은 `17세 327일`로, 지난 2003년 18세의 나이로 데뷔한 모모 시소코를 제치고 발렌시아 역사상 최연소로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가 됐다.

이강인은 경기 종료 후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내내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면서 "메스타야를 무대로 팬들 앞에서 라 리가 데뷔전을 치른 것은 굉장히 자랑스러운 일"이라며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에서 직접 찾아오시는 팬들에게도 감사하다"면서 "팬들이 즐거워할 수 있도록 최대치를 끌어내겠다"며 자신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경기장을 찾는 한국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나 의미 있는 리그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하지 못해 못내 아쉬운 모습이다. "우리는 잘 싸웠다.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던 이강인은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했다. 비록 이번 경기는 승리하지 못했지만, 다음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를 악물었다.

이어 그는 "발렌시아와 함께한 모든 경기가 특별하다"면서 "내 차례가 됐을 때 모든 것을 쏟아 부을 생각이다. 그 기회를 항상 기다린다"며 오늘 경기를 시작으로 꾸준히 출전 기회를 얻게 되기를 바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