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미션 임파서블' 선수의 눈에서 빠진 렌즈를 찾아라 (영상)

이상빈 기자 입력 2019.01.13. 10:1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엠스플뉴스] 농구 코트 위에 떨어진 선수의 콘택트 렌즈를 카메라 감독이 직접 찾아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2일 강원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2018-19 시즌 SKT 5GX 프로농구’ 원주 DB vs 서울 SK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는 홈팀 원주 DB가 멀리 서울에서 온 서울 SK를 86대 79로 누르며 승리를 가져갔다. 
 
꽤나 치열했던 경기가 홈팀 원주 DB의 승리로 끝난 가운데 농구팬과 누리꾼의 관심은 모은 이야깃거리는 바로 ‘렌즈 찾기’였다.
 
2쿼터가 한창 진행되고 있을 무렵, 3분 46초를 남겨두고 DB의 마커스 포스터는 오른쪽 눈의 렌즈를 잃어버렸다. 
 
경기 속행이 어려웠던 포스터는 심판에게 즉각 렌즈가 빠졌음을 알렸고 심판은 곧바로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선수들은 모두 함께 렌즈 찾기에 나섰지만 넓은 경기장에서 작고 투명한 렌즈를 찾기란 쉽지 않았다.
 
경기장의 선수와 심판 그리고 아나운서까지 모두 하나가 돼 렌즈 찾기에 나섰지만 꼭꼭 숨어버린 렌즈를 찾기란 불가능해보였다.
 
 
경기가 다시 재게될 때쯤 경기 중계를 담당하는 카메라맨이 먼 곳의 렌즈를 찾아냈다. 감독은 주인을 잃고 바닥에 떨어져버린 렌즈를 클로즈업 해 위치를 알렸다. 
 
이 모습을 본 MBC 스포츠 플러스 아나운서와 경기장의 관중은 모두 놀라운 표정을 지었다. 
 
아쉽게도 코트 위의 선수들과 심판은 끝내 렌즈를 찾아내지 못했지만 경기는 안전하게 마무리됐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