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강등권 내몰린 클럽 떠나라는 서포터에게 지옥에나 가라는 부회장

임병선 입력 2019.01.13. 10:26

잉글랜드 프로축구 풀럼의 구단주 샤히드 칸의 아들인 토니 칸(37) 부회장이 투자를 약속하면서도 트위터를 통해 언쟁을 벌이던 팬에게 지옥에나 가라고 상소리를 했다.

토니는 13일(한국시간) 번리와의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 단 하나의 유효 슈팅도 기록하지 못하며 자책골로만 두 골을 내줘 1-2로 져 강등 안정권과 승점 간격이 5로 벌어진 19위에 머무르자 클럽을 떠나라고 요구하는 서포터에게 1월 이적시장에서 "여러 건의 계약"을 약속하면서도 "절대 안 떠난다. 이 클럽에서 죽겠다. 지옥에나 가라"고 대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잉글랜드 프로축구 풀럼의 구단주 샤히드 칸(왼쪽)과 아들이며 부회장인 토니 칸. BBC 홈페이지 캡처

잉글랜드 프로축구 풀럼의 구단주 샤히드 칸의 아들인 토니 칸(37) 부회장이 투자를 약속하면서도 트위터를 통해 언쟁을 벌이던 팬에게 지옥에나 가라고 상소리를 했다.

토니는 13일(한국시간) 번리와의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 단 하나의 유효 슈팅도 기록하지 못하며 자책골로만 두 골을 내줘 1-2로 져 강등 안정권과 승점 간격이 5로 벌어진 19위에 머무르자 클럽을 떠나라고 요구하는 서포터에게 1월 이적시장에서 “여러 건의 계약”을 약속하면서도 “절대 안 떠난다. 이 클럽에서 죽겠다. 지옥에나 가라”고 대꾸했다.

토니는 이 트위터리언이 지난해 5월 챔피언십 플레이오프를 통해 프리미어리그 승격의 야망을 이룬 직후에도 자신과 구단에게 비판적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팬은 1부 리그 승격 후 토니와 접촉한 적이 없으며 토니가 미국프로풋볼(NFL) 잭슨빌 재규어스 일에다 올 엘리트 레슬링 회장 일 때문에 전적으로 시간을 풀럼에 쓰지 못하는 것에 좌절했다고 털어놓았다.

토니는 “스쿼드와 스태프, 서포터에게 몇몇은 백기를 흔들며 포기하는 게 마땅하다고 얘기한다. 사람들은 지난 두 시즌에도 우리가 승점 4~6 정도 뒤져 있을 때도 똑같은 말을 했다. 두 차례 모두 간격을 메워버렸다. 이번에도 해낼 수 있다. 우리 선수들은 이제 싸우고 마무리해 승리를 쟁취할 수 있다. 우리 스쿼드는 필요한 이상의 승점을 더 챙길 수 있는 능력을 보여왔다. 지난해 1월처럼 여러 계약을 해내면 스쿼드를 더 낫게 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풀럼은 승격 뒤 여름 이적시장에서 미드필더 장 미셸 세리, 스트라이커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 수비수 알피 모슨 등을 1억 파운드 정도 투자해 영입했다. 하지만 시즌 3승만 챙겼고 모든 대회를 통틀어 최근 10경기 가운데 단 1승만 거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