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In아부다비] 3승 챙긴 벤투호, '선두+자존심+꿀맛 휴식' 다 잡았다!

유지선 기자 입력 2019.01.17. 01:32

벤투호가 중국을 꺾고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뒀다.

선두 자리와 자존심, 여기에 꿀맛 휴가까지, 얻은 것이 참 많은 중국전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벤투호가 중국을 꺾고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뒀다. 선두 자리와 자존심, 여기에 꿀맛 휴가까지, 얻은 것이 참 많은 중국전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고, 이청용, 손흥민 황희찬이 2선에서 지원사격에 나섰다.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지켰으며, 4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이 일찌감치 포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역시 에이스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12분 중국의 골문 앞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황의조가 깔끔하게 골로 마무리하면서 이른 시간 선취 득점을 기록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5분에는 손흥민의 날카로운 코너킥을 김민재가 헤더 골로 마무리하면서 중국을 두 골 차로 따돌린 것이다. 한국은 이후에도 주도권을 잡고 중국을 괴롭혔고, 경기는 결국 한국의 2-0 승리로 마무리됐다.

얻은 것 많은 90분이었다. 한국은 이날 승리하면서 중국을 끌어내리고 C조 선두로 올라섰다. 리피 감독 체제에서 중국에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지만, 첫 패배를 안겨주며 `공한증`을 되새겨줬다.

16강까지 휴식 시간도 일주일 남짓으로 넉넉하다. 협회 관계자는 "조 선두를 차지할 경우 대표팀 다음날 오전 16강전 개최지인 두바이로 이동한다. 이후 별도의 훈련은 없고, 선수단 전원에 자유시간이 주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숨 가쁜 일정 속에 꿀맛 같은 휴식을 가지며 한숨 고를 수 있게 된 대표팀, 중국전은 여러모로 `득`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