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배구 올스타의 특급 팬서비스..경기장 찾은 팬도 활짝 웃었다

임정우 입력 2019.01.20. 16:27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경기장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올스타전을 찾은 팬들이 모여 있었다.

경기장 안에서도 선수들의 특급 팬서비스는 계속됐다.

경기장을 찾은 한 팬은 "이번 올스타전을 보기 위해서 서울에서 왔다"며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고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해준 선수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9 프로배구 올스타전. 경기에 앞서 현대캐피탈 파다르 선수가 팬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전=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8~19 시즌 프로배구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이 열린 20일 대전 충무체육관. 경기장 밖에서부터 팬들의 환호가 들렸다. 팬들이 경기장이 아닌 밖에서 환호한 이유는 정지석(대한항공)과 이재영(흥국생명)이 입장권을 검사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노재욱(우리카드)은 일일 검표원으로 입장하는 팬들의 표를 확인했다.

경기장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올스타전을 찾은 팬들이 모여 있었다. 대회 기념 핀을 나눠주는 지태환(삼성화재)과 이민규(OK저축은행), 이호건(한국전력), 이원정(한국도로공사), 최은지(KGC인삼공사), 안혜진(GS칼텍스)을 보고 걸음을 멈춘 것이다.

경기장 안에서도 선수들의 특급 팬서비스는 계속됐다. 선수들은 한국배구연맹(KOVO)이 사전에 진행한 ‘소원을 말해봐’ 공모에 당첨된 팬들의 요청을 모두 들어줬다. 크리스티안 파다르(현대캐피탈)는 ‘팔에 매달려보고 싶다’는 팬의 소원을 들어줬다. 파다르는 이 팬을 팔에 매달고 한 바퀴 도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타이스 덜 호스트(삼성화재)는 초등학생 팬에게 사인볼을 직접 선물했고 박상하(삼성화재)는 한 팬과 ‘샤우팅 데시벨 측정 배틀’을 벌였다.

선수들의 특별한 팬서비스의 팬들도 활짝 웃었다. 경기장을 찾은 한 팬은 “이번 올스타전을 보기 위해서 서울에서 왔다”며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고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해준 선수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임정우 (happy23@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