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프레디 덕큐리-파다르의 '뿜뿜'..흥 넘쳤던 V리그 올스타전

입력 2019.01.20. 17:10 수정 2019.01.20. 17:29

올해도 흥이 넘쳤던 프로배구 올스타전이었다.

여성팬이 파다르(현대캐피탈)의 팔에 매달리는가 하면 다른 여성팬은 남자친구가 정신을 차리도록 흥국생명 김해란 리베로에게 등짝을 때려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1세트 서재덕과 파다르가 양 팀 감독으로 나서 여자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했고, 어나이, 이재영, 안혜진 등이 공격 성공 뒤 남다른 댄스 실력을 뽐냈다.

하이라이트는 2세트 서재덕의 프레디 머큐리를 따라한 '프레디 덕큐리' 세리머니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대전 이후광 기자] 올해도 흥이 넘쳤던 프로배구 올스타전이었다.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올스타전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경기 시작 전부터 장외와 장내에 풍성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정지석(대한항공)과 이재영(흥국새명)이 입장권 검표원으로 변신했고, 지태환(삼성화재), 이민규(OK저축은행), 이원정(한국도로공사), 안혜진(GS칼텍스) 등은 기념 핀을 나눠주며 팬들과 소통했다. 고예림, 어나이, 이나연(IBK기업은행) 등은 출입구 안쪽에서 팬들에게 우유를 나눠줬다.

장내에서는 별들이 팬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소원을 말해봐’ 이벤트가 펼쳐졌다. 여성팬이 파다르(현대캐피탈)의 팔에 매달리는가 하면 다른 여성팬은 남자친구가 정신을 차리도록 흥국생명 김해란 리베로에게 등짝을 때려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KGC인삼공사 리베로 오지영은 그룹 셀럽파이브의 노래에 맞춰 팬과 함께 남다른 댄스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경기 중에는 더욱 볼거리가 풍성했다. 1세트 서재덕과 파다르가 양 팀 감독으로 나서 여자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했고, 어나이, 이재영, 안혜진 등이 공격 성공 뒤 남다른 댄스 실력을 뽐냈다. 리베로 오지영은 라이트에서 멋지게 공격을 성공시켰고, 오효주 KBSN 아나운서는 코트에 들어가 서브와 리시브를 하며 경기에 참여하기도 했다.

하이라이트는 2세트 서재덕의 프레디 머큐리를 따라한 ‘프레디 덕큐리’ 세리머니였다. 서재덕은 서브에 앞서 상의를 탈의하고 민소매 차림으로 프레디 머큐리와 같은 방식으로 관중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파다르는 지난 시즌에 이어 서브 에이스를 기록한 뒤 모모랜드의 뿜뿜에 맞춰 앙증맞은 춤을 추며 팬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았다.

그 밖에 이도희 감독과 서남원 감독은 전광판에 얼굴이 비춰지자 하트 모양을 그리며 팬들 응원에 보답했고, 흥부자 이다영은 팀 동료 마야를 코트로 끌고 들어와 능숙한 웨이브 댄스를 선보였다. 이날 충무체육관에는 총 4702명이 입장하며 배구 열기를 입증했다. 충무체육관의 총 수용인원은 3963명이다.

[올스타전 주요장면. 사진 = 대전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