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밀리아노 살라 탑승 추정 비행기 파편 발견..금일 오후 수색 재개

신준호 입력 2019.01.23. 06:55 수정 2019.01.23. 09:04

카디프 시티로 이적한 에밀리아노 살라가 영국 입성 도중 비행기 사고로 실종됐다.

수색을 거듭한 끝에 수중에서 비행기 구성물로 추정되는 파편이 발견되었다.

수색대가 말한 파편은 수중에서 발견됐다.

채널 제도의 공중 수색대 담당자 존 피츠제럴드는 'SSN'과 인터뷰에서 "구명보트로 추정되는 주황색 파편, 비행기 금속으로 추정되는 파편, 쿠션 재질의 파편이 발견되었다"라며 "지금까지 받은 정보를 봤을 때, 비행기는 수중으로 추락해 부서진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신준호 인턴기자= 카디프 시티로 이적한 에밀리아노 살라가 영국 입성 도중 비행기 사고로 실종됐다. 수색을 거듭한 끝에 수중에서 비행기 구성물로 추정되는 파편이 발견되었다.

영국 'BBC'는 지난 22일(이하 한국시간) "살라가 탑승한 2인승 비행기가 21일 밤 채널 제도 근처 올더니섬에서 마지막 교신 후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당초 21일에 도착 예정이었던 비행기는 낭트에서 출발한 직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영국과 프랑스 매체들은 비행기 추락 가능성을 추측하고 있다. 영국 건지섬의 구조 담당자의 말에 따르면, 영국 당국이 급히 파견한 두 대의 영국 해안 경비 헬리콥터와 구명정이 수색을 진행 중이다.

수색대는 사고가 보고된 22일 새벽 수색을 시작해 오전 11시에 철수했고, 오후 5시경 재개했다.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한 뒤 23일 새벽 다시 한번 수색했지만, 기상 악화로 작업이 중단됐다.

건지섬 경찰은 23일 트위터를 통해 “수색은 23일 오후 4시까지 중단된 상황이다”라며 “나아진 상황은 없지만, 몇 개의 파편이 발견되었다”라고 전했다.

수색대가 말한 파편은 수중에서 발견됐다. 채널 제도의 공중 수색대 담당자 존 피츠제럴드는 ‘SSN’과 인터뷰에서 “구명보트로 추정되는 주황색 파편, 비행기 금속으로 추정되는 파편, 쿠션 재질의 파편이 발견되었다”라며 “지금까지 받은 정보를 봤을 때, 비행기는 수중으로 추락해 부서진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좋은 상황이 하나도 없다”라며 “23일 오후 4시가 되면 준비된 비행기를 통해 공중 수색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수색 계획을 밝혔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