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시안컵 라이브] 냉정한 이란 기자, "한국, 카타르 못 이겨"

입력 2019.01.23. 07:30

현장에서 한국의 바레인전 승리를 지켜본 외신 기자들의 평가는 냉정했다.

한국의 경기력이 '우승 후보'에 미치지 못했으며, 이대로라면 8강에서 카타르를 이기기 힘들다는 평가가 다수였다.

이란 통신사 샤흐반드 뉴스의 호세인 가헤르 기자는 "한국의 경기력은 기대 이하였다. 반면 카타르와 이라크의 경기는 매우 박진감 넘쳤다"고 말했다.

당연히 "그렇다"고 답하자, 이란 기자는 "솔직히 한국이 카타르를 이기긴 힘들 것 같다"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안경남 기자] 현장에서 한국의 바레인전 승리를 지켜본 외신 기자들의 평가는 냉정했다. 한국의 경기력이 ‘우승 후보’에 미치지 못했으며, 이대로라면 8강에서 카타르를 이기기 힘들다는 평가가 다수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서 연장 접전 끝에 2-1 진땀승을 거뒀다. 이로써 8강에 진출한 한국은 이라크를 1-0으로 꺾은 카타르와 붙는다.

한국의 손쉬운 승리가 예상됐지만, 경기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됐다. 황희찬이 선제골을 터트릴 때만해도 한국이 여유 있게 8강에 오를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후반에 바레인의 동점골이 터졌고 한국은 크게 당황한 듯 휘청거렸다.

결국 승부는 연장전에 돌입했고, 분위기는 승부차기까지 넘어가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다행히도 교체카드로 투입된 이승우와 김진수의 활약으로 한국은 극적인 승리를 거둘 수 있다.

벤투호는 80%에 가까운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지만, 문전에서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기성용이 빠진 중원은 너무 느리게 공을 전환했고, 그로인해 경기 템포가 매우 느렸다.

‘캡틴’ 손흥민도 부진했다. 중국전 맹활약 후 5일의 휴식이 있었지만 손흥민의 몸은 무거워보였다. 바레인의 집중 견제가 한 몫을 했지만, 토트넘에서 보여준 경기력에는 한참 미치지 못했다.

외신 기자들도 하나 같이 손흥민의 컨디션이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란 통신사 샤흐반드 뉴스의 호세인 가헤르 기자는 “한국의 경기력은 기대 이하였다. 반면 카타르와 이라크의 경기는 매우 박진감 넘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결승에 오를 수 있을 것 같냐”며 한국 취재진에 되물었다. 당연히 “그렇다”고 답하자, 이란 기자는 “솔직히 한국이 카타르를 이기긴 힘들 것 같다”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박항서 매직’ 베트남과 8강전을 앞둔 일본 기자들의 반응도 비슷했다. 그들 역시 한국이 강팀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바레인전은 우승을 논하기엔 부족한 점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벤투 감독도 한국의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그는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조별리그보다 경기력이 나빴다. 쉬운 장면에서 실수가 너무 많았다. 볼을 쉽게 빼앗겼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의 몸이 무거웠다. 손흥민은 소속팀에서 많이 뛰었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