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MD화보] '타고난 거예요'..치어리더 서현숙, 한 손에 잡힐 나노 발목

입력 2019.01.23. 20: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치어리더 서현숙 '타고난 극세사 발목'
▲ 치어리더 서현숙 '보호본능 자극하는 얇은 발목'
▲ 치어리더 서현숙 '얇은 다리로 서 있기도 힘들겠어'
▲ 치어리더 서현숙 '허리도 한줌이야'
▲ 치어리더 서현숙 '머리카락 휘날리며 열띤 응원'

[사진 = 고양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정리 =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치어리더 서현숙이 2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 SKT 5GX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서울 SK의 경기에서 응원을 펼쳤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