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차이고 넘어지고 피가 나도..바레인전 '숨은 장면'들

권근영 입력 2019.01.24 09:20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아시안컵에서 바레인을 꺾고 8강에 진출한 우리 대표팀, 골대 뒤 JTBC 카메라에 담긴 경기 모습은 그야말로 치열했습니다. 차이고 넘어지는 것도 여러번 특히 손흥민 선수는 내내 시달렸습니다.

권근영 기자가 바레인전 숨은 장면들을 정리했습니다.
[기자]

바레인 주장 알 사피는 손흥민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녔습니다.

손흥민이 공을 잡을 때마다 거칠게 달라붙었습니다.

전반 11분 손흥민이 나동그라졌습니다.

나중에는 상대 선수 발에 차이기도 했습니다.

한동안 피를 흘리며 뛰어야 했습니다.

지난 중국전보다 둔해 보였던 손흥민.

수비가 몰리면 다른 공간의 동료에게 기회를 열어줬습니다.

황희찬의 골은 손흥민의 패스가 오른쪽 측면에 있던 이용에게 연결되면서 만들어졌습니다.

후반 바레인의 동점골이 터진 뒤에는 혹시나 승부가 뒤집힐까 초조해졌습니다.

벤치는 얼어붙었습니다.

이때부터는 사투가 이어졌습니다.

거친 태클에 수비수 이용도, 공격수 황의조도 넘어졌습니다.

교체 투입된 이승우도 자주 쓰러졌습니다.

무표정하던 벤투 감독도 불안이 느껴졌습니다.

팬들은 지친 손흥민에게 힘을 불어넣었습니다.

[손흥민! 손흥민!]

120분의 기나긴 승부가 승리로 마무리되자 손흥민은 그제야 웃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