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부다비 현장]바레인의 동점골, 사실 오프사이드였다

이건 입력 2019.01.24. 20:23

바레인전에서 바레인의 골은 오프사이드였다.

이 자리에서 벤투 감독은 바레인전 실점은 오프사이였다는 것을 짚었다.

한국은 1-0으로 앞서던 77분 바레인의 알 로마이히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그러나 직전 바레인의 슈팅 상황에서 로마이히는 오프사이드 위치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과 바레인의 2019 AFC 아시안컵 16강전이 22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후반 바레인의 로마이히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있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22/

[자예드스포츠시티스타디움(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바레인전에서 바레인의 골은 오프사이드였다. 6명의 주심이 아무도 알지 못했다.

이 사실이 밝혀진 것은 김판곤 부회장이 취재진과 긴급 브리핑을 가진 24일이었다. 김 부회장은 VAR설명회를 언급했다. 아시안컵에서는 8강부터 VAR을 도입한다. 8강에 오른 감독과 팀 관계자들이 참석해 VAR에 대한 지침을 듣고 의견을 나눈다.

이 자리에서 벤투 감독은 바레인전 실점은 오프사이였다는 것을 짚었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벤투 감독이 AFC 인스트럭터를 만났을 때 이야기를 했다. 그 때 그는 '나는 행운아다. 우리 선수들이 좋아서 연장전에서 득점했다. 그 때문에 내가 이 자리에 있다. 만약 그렇지 않았다면 한국같이 좋은 팀이 여기에 없었을 수도 있다'고 말하더라. 인스트럭터도 판정에 대해 평가할 거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1-0으로 앞서던 77분 바레인의 알 로마이히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그러나 직전 바레인의 슈팅 상황에서 로마이히는 오프사이드 위치였다. 6명의 심판진은 아무도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