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현장 인터뷰] 김민재 "베이징으로 간다, 왓포드 오퍼 모른다"

조용운 입력 2019.01.28. 18:26 수정 2019.01.28. 19:06

김민재가 중국 이적설에 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김민재는 김영권과 짝맞춰 조별리그 3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았으나, 16강 바레인전과 8강 카타르전에서 연이어 실점했다.

김민재는 이적설에 휩싸였다.

김민재는 "저는 베이징으로 가게 됐다"라고 정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조용운 기자= 김민재가 중국 이적설에 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김민재는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주축 수비수로 뛴 그는 대회 8강 탈락 뒤 취재진과 만났다. 그간의 소회를 밝힌 것은 물론, 본인을 둘러싼 여러 이슈에 답하며 궁금증을 풀었다.

김민재에겐 첫 메이저대회였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부상 낙마한 터라 개인적인 의욕도 컸다. 59년 만의 우승 한풀이란 뚜렷한 목표 역시 있었다. 단, 마지막까지 웃지는 못했다. 김민재는 김영권과 짝맞춰 조별리그 3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았으나, 16강 바레인전과 8강 카타르전에서 연이어 실점했다.

이에 김민재는 "다들 많이 아쉬워한다. 저희가 부족한 점도 있었다. 누구 하나가 잘못해서 떨어진 게 아니다. 누구의 책임이라기보다는 전체의 책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수비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는 걸 느꼈다. 골을 먹으면서 끌려갔다. 항상 마음이 급했다"라고 대회를 돌아봤다.

소속팀 거취도 확실히 짚고 넘어갔다. 김민재는 이적설에 휩싸였다. 베이징 궈안이 차기 행선지로 거론됐다. 하지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왓포드가 현 소속팀 전북 현대에 영입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상황은 요동쳤다. 김민재는 대회 도중 "저 때문에 시끄러워 죄송하다. 아시안컵을 끝낸 뒤 알릴 것"이라고 수습에 나선 바 있다.

김민재는 "저는 베이징으로 가게 됐다"라고 정리했다. "11월부터 제게 관심을 보였다. 감독님, 단장님이 구애하셔서 마음이 흔들렸다. 유럽 오퍼도 기다렸는데 전혀 없었다. 왓포드도 시끄러웠는데, 정확하게는 저도 잘 모른다. 오퍼가 있었는지 없었는지조차 모르고 워크 퍼밋도 문제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아시안컵을 8강에서 마친 건 2004년 이후로 처음이다
"다들 많이 아쉬워한다. 저희가 부족한 점도 있었다. 누구 하나가 잘못해서가 아니다. 잘할 때는 다 같이 잘해서, 못할 때는 다 같이 못해서다. 선수단 전체가 책임을 져야 하는 부분이다"

■ 전반적으로 선수들 몸이 좀 무거워 보였는데
"몸이 무거웠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저희가 골 찬스도 있었는데 그걸 놓치는 바람에 끌려가는 경기를 했다. 수비에서 실점을 하는 바람에 급해져서 저까지 공격 가담하는 상황이 생겼다. 그래서 수비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무슨 상황에서도 골을 먹으면 안 됐다. 아시아에서는 강팀이라고 생각해 마음이 급했다. 그 부분이 안 좋게 작용했다"

■ 경기 끝나고 마지막 미팅에서 벤투 감독이 한 말은
"특별한 말씀은 안 하셨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대회는 아쉽게 끝났지만 앞으로 여정이 길기에 거기에 맞춰 준비 잘하자'고 하셨다"

■ 그럼에도 팬들이 많이 반겨줬다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음에도 찾아와주셔서 감사하게, 죄송하게 생각한다"

■ 어떤 점에서 부족했던 것 같나
"압박감이 심했던 것 같다. 준비는 평가전을 통해 잘했지만 압박감 때문에 쫓겼다"

■ 거취 애기를 많이 한다
"저는 일단 베이징으로 가게 됐다. 11월부터 관심을 보이셨다. 감독님, 단장님이 구애하셔서 마음이 흔들렸던 것 같다. 사실 유럽 오퍼도 기다렸다. 하지만 전혀 없었다. 왓포드 얘기로 시끄러웠는데 정확하게는 저도 모르겠다. 워크 퍼밋도 문제가 되고, 정확한 오퍼가 있었는지 없었는지도 모르는 상황이었다"

■ 왓포드 건은 구체적으로 들은 건 없었나. 전북 단장은 선수에게 의사를 물어봤다고 하더라. 오퍼를 정식으로 받았다고도 했고
"구체적으로 들은 건 없었다. 그런 얘기는 사실 안 하셨다. '베이징으로 가는 방향으로 결정이 났다'고 말씀하셨다. 왓포드는 관심은 있었던 것 같지만 정확한 오퍼는 없었던 것 같다"

■ 중국행에 대한 우려도 있다
"일단 제가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대회 끝나고 말씀 드린다고 약속을 했기에 이렇게 말씀 드리는 것이고. 좋은 모습 보여서 주전으로 뛰는 게 가장 중요하다. 자리를 잡아야 대표팀에서도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 카타르전 마치고 손흥민이 '이게 끝이 아니다'라고 애기했다던데
"감독님께서 말씀하신 것과 비슷하다. '저희가 해야 할 게 눈앞에 있기에 목표 달성을 위해 몸 관리 잘하고 팀에 가서 잘하자'고 했다"

■ 이번 대회가 실패했다는 평가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바깥에서도 그렇고 저희도 결과적으로 8강에서 떨어졌기에 실패라고 생각한다. 아쉽게 됐다. 하지만 지역 예선도 있기에 준비를 잘할 것이다. 빠지는 형들이 있다. 그 부분은 감독님이 선택하실 것이다. 남아 있는 선수들이 준비 잘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해야 한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