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general

[속보] 서울-평양,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도전

정형근 기자 입력 2019.02.11. 18:35 수정 2019.02.11. 21:18
자동 요약

서울과 평양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에 도전한다.

대의원들은 서울특별시를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최종 결정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평양시와 2032년 남북 올림픽 동시 개·폐막식을 열겠다"고 밝혔고 부산시도 지난달 '2032년 하계 올림픽 부산·평양 공동 개최 유치 동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이제 서울과 평양은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를 위한 본격적 행보에 나선다.

▲ 서울특별시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44년 만에 하계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진천선수촌, 정형근 기자] 서울과 평양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에 도전한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대의원 총회를 열어 2032년 제35회 하계 올림픽 유치에 나설 도시를 결정했다.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선 도시는 서울특별시와 부산광역시. 체육회 유치 도시 선정 평가위원회는 지난달 두 도시의 현장 실사를 마쳤고, 그 결과를 체육회 이사회에 보고했다.

대한체육회는 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무기명 투표를 진행했다. 대의원들은 서울특별시를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최종 결정했다. 서울시는 49표 중 34표를 득표했다. 서울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44년 만에 하계 올림픽 유치에 나선다.

프레젠테이션에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한민국 수도의 상징성이 있고 시간과 공간, 경제성 측면에서 높은 효율성을 가진 도시가 서울이다. 재정적 부담 가능성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대회 이후에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서울은 이미 평양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이 통일의 시작이라면 2032년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은 통일의 종착점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평양공동선언'에서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북측의 유치 신청 도시는 사실상 평양이 유력하다.

서울시는 지난해 "평양시와 2032년 남북 올림픽 동시 개·폐막식을 열겠다"고 밝혔고 부산시도 지난달 '2032년 하계 올림픽 부산·평양 공동 개최 유치 동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이제 서울과 평양은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를 위한 본격적 행보에 나선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15일 김일국 북한 체육상과 함께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를 방문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유치 의향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에 관심을 보이는 나라는 남북한 외에도 독일, 중국,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4년과 2028년 하계 올림픽 개최 도시는 각각 프랑스 파리, 미국 로스앤젤레스다.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