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모리뉴, 러시아 국영방송서 이름 걸고 축구 프로그램 진행

입력 2019.02.12. 07:3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난 조제 모리뉴 감독이 러시아 방송에서 자신의 이름을 걸고 축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방송 RT는 내달 7일부터 모리뉴 전 감독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분석하는 프로그램을 맡아 진행한다고 밝혔다.

RT는 이날 트위터와 유튜브 등에 모리뉴 전 감독이 등장하는 프로그램 예고편 영상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리뉴 전 맨유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난 조제 모리뉴 감독이 러시아 방송에서 자신의 이름을 걸고 축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방송 RT는 내달 7일부터 모리뉴 전 감독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분석하는 프로그램을 맡아 진행한다고 밝혔다.

프로그램 제목은 '조제 모리뉴와 함께 터치라인에서'(On the touchline with Jose Mourinho)다.

RT는 이날 트위터와 유튜브 등에 모리뉴 전 감독이 등장하는 프로그램 예고편 영상도 올렸다.

아이스하키 링크에서 촬영된 이 예고편에서 모리뉴는 "RT에서 축구 얘기를 할 것이다. 달리 뭘 할 것이라고 생각했느냐?"라고 말했다.

모리뉴 전 감독은 지난해 말 맨유 감독직에서 경질되기 전인 2018 러시아 월드컵 기간에도 RT에서 해설자로 나선 바 있다.

'러시아 투데이'에서 이름을 바꾼 RT는 러시아 정부가 서방 위주의 시각에 맞서고자 영어와 아랍어, 스페인어로 제작해 100여 개국 이상에 송출하는 방송이다.

모리뉴 전 감독이 진행하는 RT 축구 프로그램 예고 [RT 유튜브 캡처]

mihy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