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손흥민, 도르트문트와 맞대결..獨 언론 "그는 가장 위험한 선수"

윤소윤 입력 2019.02.12. 09:40 수정 2019.02.12. 11:05

손흥민(27·토트넘)이 도르트문트와 맞대결을 펼치게 된 가운데 독일 언론이 손흥민에 대한 경계를 드러냈다.

토트넘 홋스퍼는 14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서 도르트문트와 경기를 펼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윤소윤 인턴기자]손흥민(27·토트넘)이 도르트문트와 맞대결을 펼치게 된 가운데 독일 언론이 손흥민에 대한 경계를 드러냈다.

토트넘 홋스퍼는 14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서 도르트문트와 경기를 펼친다. 현재 도르트문트는 올 시즌 15승 5무 1패 승점 50점으로 독일 분데스리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

손흥민에게 '양봉업자'라는 별명을 안겨준 도르트문트에게 그는 강한 면모를 보여왔다. 분데스리가 시절을 포함,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개인 통산 10경기를 치렀으며 8골을 기록했다. 토트넘 소속으로 뛰었던 경기에서는 총 3골을 넣었다.

그렇기에 도르트문트는 손흥민을 경계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독일 국가대표 출신인 디트마 하만은 "토트넘은 상대하기 어려운 팀"이라며 "해리 케인이 부상을 당한 것이 도르트문트에게는 기회다. 그렇지만 손흥민이 돌아왔다. 가장 위험한 선수"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현지 언론 또한 손흥민의 존재에 대해 염려했다. 도르트문트 버즈는 "분데스리가 시절 함부르크와 레버쿠벤에서 뛰었다. 도르트문트는 손흥민을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분데스리가에서도 손흥민과 도르트문트의 맞대결에 주목했다.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토트넘과 도르트문트의 경기를 앞두고 손흥민과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의 사진을 메인에 세웠으며 "손흥민이 독일 함부르크, 레버쿠젠 시절 도르트문트와의 경기에서 5경기 5골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흥민은 10일(한국 시간) 2018-2019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레스터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골을 터트려 팀의 3대 1 승리를 이끌었다. 물오른 경기력을 뽐내고 있는 손흥민이 도르트문트와의 경기를 통해 4경기 연속 골을 기록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