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트남 그라운드에 휘몰아친 '박항서 매직'..선수들, 해외진출 청신호

조윤형 입력 2019.02.12. 11:23 수정 2019.02.12. 14:30

베트남 그라운드에 '박항서 매직'이 휘몰아치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국제 경기에서 선전하며 해외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11일(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매체 'VN 익스프레스'는 "베트남 U-23 대표팀 주장인 르엉 쑤언 쯔엉이 2018 태국 리그 챔피언 팀인 부리람 유나이티드에 임대 형식으로 진출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베트남 그라운드에 '박항서 매직'이 휘몰아치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국제 경기에서 선전하며 해외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11일(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매체 'VN 익스프레스'는 "베트남 U-23 대표팀 주장인 르엉 쑤언 쯔엉이 2018 태국 리그 챔피언 팀인 부리람 유나이티드에 임대 형식으로 진출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쯔엉의 소속팀인 베트남 '호앙 아인 자 라이'의 매니저는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AFC)이 끝난 뒤 쯔엉 선수를 영입하겠다는 제안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베트남의 최전방 공격수 응우옌 꽁 프엉도 1년 임대 계약으로 인천 유나이티드 FC에서 뛸 예정이다. 프엉은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이라크전과 요르단과의 16강전에서 각각 골망을 흔들어 팀 내 최다 득점(2골)을 기록한 바 있다.

박항서호의 수문장인 골키퍼 당 반 럼은 최근 태국의 무앙통 유나이티드와 3년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럼은 무앙통 유나이티드와 12만 달러(약 1억 3500만 원) 이상의 연봉을 협상하며 이 구단 사상 최고 몸값을 기록했다.

한편, 베트남은 지난해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과 더불어 10년 만에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 진출하며 새로운 축구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ㅣ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