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카지노 방문 논란' LG 차명석 단장 "무조건 선수 잘못..교육 철저히 할 것"

서장원 입력 2019.02.12. 11:35

호주에서 스프링 캠프를 소화 중인 LG 선수들이 휴식일 카지노에 간 사실이 알려지며 구설수에 올랐다.

차우찬 등 선수 4명은 휴식일이던 지난 11일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쇼핑몰에 들렸다가 카지노에 방문했다.

구단 관계자는 "선수 4명이 휴식일에 저녁을 먹으러 쇼핑몰에 들렸다가 카지노에서 게임을 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가장 많이 쓴 선수가 최대 500호주달러 정도였다"며 거액 베팅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 차명석 단장. 광주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호주에서 스프링 캠프를 소화 중인 LG 선수들이 휴식일 카지노에 간 사실이 알려지며 구설수에 올랐다. LG 차명석 단장은 “무조건 선수들이 잘못한 일”이라며 철저한 교육을 통한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차우찬 등 선수 4명은 휴식일이던 지난 11일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쇼핑몰에 들렸다가 카지노에 방문했다. 그런데 한 야구팬이 카지노에 있는 이들을 찍어 야구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거액을 베팅하고 원정 도박을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돌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LG 구단은 자체 조사에 나섰다. 구단 관계자는 “선수 4명이 휴식일에 저녁을 먹으러 쇼핑몰에 들렸다가 카지노에서 게임을 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가장 많이 쓴 선수가 최대 500호주달러 정도였다”며 거액 베팅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500호주달러는 한화로 약 40만 원이다. 외환관리법을 위반(미화 1만 달러 초과 수준)한 것은 아니고 휴식일에 카지노를 방문한 것이지만 공인인 야구 선수의 역할과 책임, 도덕성과 관련해선 질책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차 단장도 고개를 숙였다. 그는 “구단으로부터 사건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KBO에도 해당 사실에 대해 먼저 신고했다. 억울한 측면이 있을수도 있겠지만 공인이라면 이 모든 것을 감수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며 이유불문하고 선수들이 카지노를 방문한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관련 사안에 대해 선수들에게 엄중 경고하고 철저한 교육을 통해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superpower@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