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스엔

박성현 '우승 트로피에 환한 미소'[포토엔HD]

뉴스엔 입력 2019.03.03. 16:48

.박성현(26 솔레어리조트앤카지노)은 3월3일(이하 한국시간) 싱가포르의 센토사 골프클럽(파72/6,718야드)에서 열린 2019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5번째 대회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한화 약 16억7,000만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를 엮어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박성현은 호주 교포 이민지를 따돌리고 시즌 첫 우승의 기쁨을 안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센토사(싱가포르)=뉴스엔 표명중 기자]

박성현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마지막날 8언더파를 몰아치고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박성현(26 솔레어리조트앤카지노)은 3월3일(이하 한국시간) 싱가포르의 센토사 골프클럽(파72/6,718야드)에서 열린 2019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5번째 대회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한화 약 16억7,000만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를 엮어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박성현은 호주 교포 이민지를 따돌리고 시즌 첫 우승의 기쁨을 안았다.

박성현이 트로피를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엔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