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UFC 라이트급 챔피언 지낸 알바레즈에 발길질하는 샤킬 오닐

임병선 입력 2019.03.10. 16:36

종합격투기(MMA) UFC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낸 에디 알바레즈(35·미국)가 타격 훈련 장비인 킥 미트(Kick Mitt)를 들어 보이자 덩치 큰 남자가 발길질을 한다.

알바레즈는 지난해 10월 MMA 단체 '원 챔피언십'과 계약하고 오는 31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대회 데뷔전에 나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에디 알바레즈에게 발길질을 가하는 샤킬 오닐. 알바레즈의 뒤에 낯익은 인물은 찰스 바클리.

종합격투기(MMA) UFC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낸 에디 알바레즈(35·미국)가 타격 훈련 장비인 킥 미트(Kick Mitt)를 들어 보이자 덩치 큰 남자가 발길질을 한다. 미국프로농구(NBA) 레전드 샤킬 오닐(47·미국)이다. 오닐에 견줘 알바레즈의 체구가 아담하게만 보인다.

미국 TNT 방송의 농구 프로그램 ‘인사이드 인 NBA’의 호스트인 오닐은 9일(현지시간) 스튜디오에 초대된 알바레즈가 킥 미트를 들고 등장하자 두 차례 발을 들어 공격했다. 알바레즈는 지난해 10월 MMA 단체 ‘원 챔피언십’과 계약하고 오는 31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대회 데뷔전에 나선다. 오는 12월에는 추성훈도 서울 대회 링에 다시 오르기로 해 화제가 됐다.

오닐의 행동은 알바레즈와 원 챔피언십을 띄우기 위한 몸짓으로 보인다.

MMA 36경기를 치르며 알바레즈는 앤서니 페티스와 하파엘 도스 안요스 등 두 세계 챔피언 출신을 꺾었지만 2016년 11월 12일 UFC 205에서 코너 맥그리거(아일랜드)에게 TKO로 지며 타이틀을 내줬다.

오닐은 2000년부터 MMA 트레이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11년 8월 미국 AXS TV의 ‘인사이드 MMA’를 통해 “(현역 시절 공식 신장이 216㎝였던) 난 크게 자란 탓에 전력을 다해 싸울 만한 체격의 남자를 겪어보지 못했다. 파이터로서 정식 데뷔한다면 원하는 상대는 한국의 거인 최홍만(218㎝)뿐”이라고 털어놓았지만 정작 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원 챔피언십은 지난달까지 싱가포르 등 10개국에서 94차례 대회 및 이벤트를 개최했다. 국내 중계는 JTBC3 폭스 스포츠가 담당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