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박용지+김민우 골' 상주, 인천 누르고 '개막 3연승!'

김가을 입력 2019.03.16. 15:55

상주가 파죽의 3연승을 질주했다.

김태완 감독이 이끄는 상주는 16일 상주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인천과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1(1부 리그) 홈경기에서 2대0 승리를 거뒀다.

강원(2대0), 포항(2대1)에 이어 인천까지 제압한 상주는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1-0 리드를 잡은 상주는 후반 37분 승리의 쐐기를 박는 골을 꽂아 넣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주 선수들이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상주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상주가 파죽의 3연승을 질주했다.

김태완 감독이 이끄는 상주는 16일 상주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인천과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1(1부 리그) 홈경기에서 2대0 승리를 거뒀다. 강원(2대0), 포항(2대1)에 이어 인천까지 제압한 상주는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창단 후 처음이다.

상승세 두 팀�� 격돌이었다. 종전까지 상주는 2연승, 인천은 1승1무로 무패행진 중이었다.

초반은 팽팽했다. 두 팀은 전반 45분 동안 상대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승부의 균형을 깨는 선제골은 후반 7분 나왔다. 홈팀 상주의 몫이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된 박용지의 발끝이 빛났다. 박용지는 후반 7분 김민우가 낮게 깔아준 볼을 왼발로 살짝 밀어넣었다.

1-0 리드를 잡은 상주는 후반 37분 승리의 쐐기를 박는 골을 꽂아 넣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윤빛가람이 올린 크로스를 김영빈이 잡아 김민우에게 패스했다. 볼을 건네받은 김민우는 감각적인 슛으로 득점을 완성했다. 사실상 승기를 잡은 상주는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