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프로축구] 3111일 만에.. 강원, 전북 제압

임병선 입력 2019.03.17. 18:51 수정 2019.03.18. 03:36

대구 FC와 울산이 각각 시즌 다섯 경기째와 여섯 경기째 무패를 이어 갔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전북과 경남 FC는 나란히 두 경기 연속 패배로 고개 숙였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연승을 포함하면 시즌 다섯 경기 무패(3승2무)다.

강원 FC와 포항은 AFC 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하느라 지친 전북과 경남을 각각 제치고 시즌 첫 승을 따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원, 첫 승.. 작년 우승 전북, 리그 첫 패

[서울신문]대구, 후반 19분 울산에 선제골 허용
세징야 동점포로 무승부… 5게임 무패

대구 FC의 공격수 세징야(왼쪽)가 1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3라운드 후반 34분 머리로 울산 골망을 흔들어 동점골을 올린 뒤 두 팔을 머리 위로 번쩍 들어올린 뒤 허리 아래로 부챗살처럼 펼치는 ‘호날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대구 FC와 울산이 각각 시즌 다섯 경기째와 여섯 경기째 무패를 이어 갔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전북과 경남 FC는 나란히 두 경기 연속 패배로 고개 숙였다.

대구는 1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3라운드에서 후반 19분 김보경(울산)에게 선제골을 내주고도 ‘에이스’ 세징야가 후반 34분 극적인 동점 골을 뽑아 1-1로 비겼다.

전북과의 개막전을 1-1로 비긴 뒤 제주를 2-0으로 꺾은 대구는 막강 스쿼드를 갖춘 울산을 상대로도 승점을 보탰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연승을 포함하면 시즌 다섯 경기 무패(3승2무)다.

울산도 리그 1승2무,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조별리그 2승1무로 시즌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강원 FC와 포항은 AFC 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하느라 지친 전북과 경남을 각각 제치고 시즌 첫 승을 따냈다. 강원은 전북을 1-0으로 제압, 무려 3111일 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리그 1승1무를 거뒀던 전북은 리그 첫 패배와 AFC 챔피언스리그 부리람(태국) 패배에 이어 연패 늪에 빠졌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강원은 김지현을, 전북은 문선민을 각각 교체 투입해 돌파구를 모색했다. 김병수 강원 감독의 교체 카드가 먼저 효과를 발휘했다. 후반 17분 한국영이 수비 실수를 틈타 돌파한 뒤 수비수를 제치고 짧게 밀어준 패스를 김지현이 침착하게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전북은 이동국과 손준호를 차례로 투입하며 동점을 노렸으나 로페즈의 슈팅이 골대를 맞히고 김진수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는 등 불운이 겹쳤다.

포항은 안방에서 경남을 4-1로 누르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경남은 개막전 승리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리그 2연패에 빠졌다. 출장 정지 징계로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던 김종부 경남 감독은 손도 제대로 써보지 못했다.

포항의 선제골은 킥오프 7분 만에 나왔다. 경남은 수문장 이범수가 조던 머치의 백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안의 동료들에게 짧은 패스를 건네자 포항 이광혁이 낚아채 골대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포항은 후반 7분 김승대가 데이비드의 패스를 받아 칩슛으로 추가 골을 만들었고, 23분에는 데이비드가 완델손의 정확한 크로스를 받아 자신의 시즌 2호 골을 뽑아냈다. 6분 후 김지민의 득점은 포항의 완승에 쐐기를 박았고, 경남은 38분 네게바의 득점으로 영패를 모면하는 것으로 위안을 삼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