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트라웃, 에인절스와 12년 4억 3000만$ 계약 연장 합의

김재호 입력 2019.03.19. 23:27 수정 2019.03.20. 00:21

마이크 트라웃(27)이 소속팀 LA에인절스와 초대형 계약에 합의했다.

'ESPN'은 19일 밤(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양 측이 12년간 4억 3000만 달러의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트라웃은 앞서 지난 2014년 3월 6년간 1억 445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었다.

필라델피아와 10년간 3억 3000만 달러에 계약한 브라이스 하퍼도 공개적으로 트라웃의 합류를 권유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피닉스) 김재호 특파원] 마이크 트라웃(27)이 소속팀 LA에인절스와 초대형 계약에 합의했다.

'ESPN'은 19일 밤(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양 측이 12년간 4억 3000만 달러의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 계약이 최종 성사되면 미국 프로스포츠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계약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또한 연평균 3600만 달러로 잭 그레인키(3440만 달러)가 갖고 있던 최다 연평균 금액 기록도 경신하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사실상 에인절스 한 팀에서 뛰게됐다. 사진=ⓒAFPBBNews = News1
트라웃은 앞서 지난 2014년 3월 6년간 1억 445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었다. 2020시즌 이 계약이 만료될 예정이었다.

이번 계약은 남은 2년 계약에 새로 10년이 더해지는 형태의 계약이 될 예정이다. 옵트 아웃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그가 FA 자격 취득 이후 고향에서 가까운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계약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필라델피아와 10년간 3억 3000만 달러에 계약한 브라이스 하퍼도 공개적으로 트라웃의 합류를 권유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계약으로 그 일은 없던 일이 됐다.

트라웃은 2011년 빅리그에 데뷔, 8년간 106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7 출루율 0.416 장타율 0.573의 성적을 기록했다. 2012년 올해의 신인, 2014, 2016 아메리칸리그 MVP를 차지했으며 올스타 7회, 실버슬러거 6회 수상 경력이 있다. greatnemo@mae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