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첫 승 낚은 켈리, "잠실마운드 빨리 오르고 싶다" [생생인터뷰]

이선호 입력 2019.03.24. 17:27

"빨리 잠실 마운드 오르고 싶다".

팀의 9-3 승리를 이끌고 첫 승을 낚았다.

해즐베이커에게 좌익수 옆 2루타를 내주었고 안치홍의 3유간 적시타를 허용해 첫 실점했다.

경기후 켈리는 "경기 시작부터 유강남이 편한게 리드를 해주어 투구 리듬을 잘 잡을 수 있었다. 유강남을 믿고 사인대로 빠른 볼 승부를 했는데 결과가 좋았다. 원정경기에 많은 팬들이 열정적인 응원을 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 빨리 잠실 마운드에서 홈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빨리 잠실 마운드 오르고 싶다". 

LG 트윈스의 새로운 외국인투수 케이시 켈리가 정규리그 데뷔전에서도 위력을 뽐냈다. 2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을 5피안타 5탈삼진 무사사구 3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팀의 9-3 승리를 이끌고 첫 승을 낚았다. 

3회까지 1피안타 무실점 완벽투였다. 4회는 1사후 안치홍과 최형우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고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김주찬을 떨어지는 변화구로 삼진 처리했고 이명기의 타구가 2루수 정면으로 날아가 실점을 모면했다. 5회도 세 타자를 삼진 2개를 결들여 영의 행진. 

 6회 자신의 악송구로 첫 타자를 살려주면서 위기에 몰렸다. 해즐베이커에게 좌익수 옆 2루타를 내주었고 안치홍의 3유간 적시타를 허용해 첫 실점했다. 내야땅볼과 이명기의 빗맞은 2루타까지 나와 3점째를 허용했다. 그러나 추가 실점없이 퀄리티스타트로 첫 등판을 마감했다. 

경기후 켈리는 "경기 시작부터 유강남이 편한게 리드를 해주어 투구 리듬을 잘 잡을 수 있었다. 유강남을 믿고 사인대로 빠른 볼 승부를 했는데 결과가 좋았다. 원정경기에 많은 팬들이 열정적인 응원을 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 빨리 잠실 마운드에서 홈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