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general

컬링 리틀팀킴, 일본 꺾고 세계선수권 첫 메달 쾌거

입력 2019.03.24. 20:58
자동 요약

올 시즌 시니어 무대에 처음 오른 스무살 동갑내기들이 한국 컬링 역사상 첫 세계선수권 메달 쾌거를 달성했다.

첫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예선을 9승 3패 2위로 통과한 대표팀은 준결승전에서 스위스에 3-5로 패해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승리하면서 한국 컬링의 새 역사를 썼다.

시니어 데뷔 시즌에 한국 컬링 역대 첫 세계선수권 메달
세계선수권 출전한 리틀팀킴 (서울=연합뉴스)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이 24일(현지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 대회에서 경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태이, 김혜린, 김수진. 2019.3.24 [세계컬링연맹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올 시즌 시니어 무대에 처음 오른 스무살 동갑내기들이 한국 컬링 역사상 첫 세계선수권 메달 쾌거를 달성했다.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스킵 김민지)은 24일(한국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스킵 나카지마 세이나)을 7-5로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전까지 한국 여자컬링의 세계선수권 최고 성적은 경기도청이 태극마크를 달았던 2012년과 2014년의 4위였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던 경북체육회 '팀 킴'은 그해 세계선수권에서 5위를 차지했다.

남자컬링도 지난해 세계선수권 4위(경북체육회)가 최고 성적이었다.

대표팀은 지난해 송현고를 나란히 졸업한 김민지, 김수진, 양태이, 김혜린이 뭉친 팀이다.

이들은 고교 시절 주니어 대회를 휩쓴 것은 물론, 성인팀을 위협하는 기량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지난해 8월 2018-2019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팀 킴을 꺾고 첫 시니어 태극마크를 단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2018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 우승팀 자격으로 이번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다.

첫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예선을 9승 3패 2위로 통과한 대표팀은 준결승전에서 스위스에 3-5로 패해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승리하면서 한국 컬링의 새 역사를 썼다.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