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컬링, 동메달 결정전서 일본 제압..세계선수권 첫 메달

스포츠 = 김평호 기자 입력 2019.03.25. 08:02 수정 2019.03.25. 08:25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서 사상 첫 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컬링의 역사를 새로 썼다.

김민지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은 24일(한국시각)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스킵 나카지마 세이나)을 7-5로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리틀 팀킴'은 남녀 컬링을 통틀어 처음으로 세계선수권서 메달을 획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 ⓒ 연합뉴스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서 사상 첫 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컬링의 역사를 새로 썼다.

김민지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은 24일(한국시각)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스킵 나카지마 세이나)을 7-5로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리틀 팀킴'은 남녀 컬링을 통틀어 처음으로 세계선수권서 메달을 획득했다.

이전까지 한국 여자컬링의 세계선수권 최고 성적은 경기도청이 태극마크를 달았던 2012년과 2014년의 4위였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던 경북체육회 '팀 킴'은 그해 세계선수권에서 5위를 차지했다.

남자컬링도 지난해 세계선수권 4위(경북체육회)가 최고 성적이었다.

한편, 이번 세계선수권에 나선 대표팀은 스킵 김민지의 성을 따 '팀 킴'으로 불리지만, 평창동계올림픽 국가대표 경북체육회와 구별해 '리틀 팀킴'이라 불리고 있다.

지난해 송현고를 졸업한 이들은 올해 시니어 데뷔 시즌을 보내고 있다. 작년 11월 2018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 우승팀 자격으로 이번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다.

예선서 9승 3패를 기록하며 2위로 통과한 '리틀 팀킴'은 준결승전에서 스위스에 3-5로 패해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승리하면서 한국 컬링의 새 역사를 썼다.

스포츠 객원기자-넷포터 지원하기 [ktwsc28@dailian.co.kr]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