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코트의 악동' 키리오스, 관중과 언쟁..'상대 선수는 뒷전'

입력 2019.03.26. 09:13

'코트의 악동' 닉 키리오스(33위·호주)가 이번엔 관중석에 앉은 팬과 말싸움을 벌였다.

키리오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이애미오픈 단식 3회전 두산 라요비치(44위·세르비아)와 경기 도중 관중석 앞쪽에 앉은 남성 팬과 시비가 붙었다.

AAP통신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1세트 도중 시작된 키리오스와 관중 사이의 논쟁이 수차례 벌어졌고 팬 역시 지지 않고 맞받았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관중과 언쟁 중인 키리오스.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Geoff Burke-USA TODAY Sports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코트의 악동' 닉 키리오스(33위·호주)가 이번엔 관중석에 앉은 팬과 말싸움을 벌였다.

키리오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이애미오픈 단식 3회전 두산 라요비치(44위·세르비아)와 경기 도중 관중석 앞쪽에 앉은 남성 팬과 시비가 붙었다.

AAP통신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1세트 도중 시작된 키리오스와 관중 사이의 논쟁이 수차례 벌어졌고 팬 역시 지지 않고 맞받았다"는 것이다.

키리오스를 향해 말을 건네는 팬. [EPA=연합뉴스]

키리오스는 팬을 향해 "여기서 지금 뭐 하는 거냐"라며 "일요일 밤인데 다른 할 일이 없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말싸움은 한 번에 그치지 않고 랠리가 끝날 때마다 계속됐다. 이쯤 되면 키리오스는 상대 선수와 싸운 것보다 오히려 팬과 싸움에 더 집중한 셈이다.

결국 경호 요원이 와서 해당 팬을 경기장 밖으로 내보냈고 키리오스는 마치 경기에서 이기기라도 한 것처럼 손뼉을 치며 손을 흔들어 보였다.

이 팬이 키리오스에게 한 말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현지 중계팀은 "머리나 깎고 오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키리오스는 경기를 마친 뒤 "그 팬이 먼저 안 좋은 이야기를 내게 했다"며 "입장권을 비싸게 샀을 텐데 좋은 경기를 볼 생각이 없는 것 같아서 나도 '다른 할 일이 없냐'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 관중이 '여기로 와서 얘기하라'고 하기에 '지금은 경기 중이라 그럴 수 없다'라고도 답했다"고 덧붙였다.

퇴장하는 팬을 향해 박수를 보내는 키리오스. [EPA=연합뉴스]

심판과 언쟁은 수시로 벌이는 키리오스는 심지어 상대 선수, 볼 퍼슨 등과도 자주 충돌을 빚어 '코트의 악동'이라는 별명이 붙은 선수다.

한편 이 경기에서 키리오스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2-0(6-3 6-1)으로 완승, 16강에 안착했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