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경남FC "황교안, 도의적·법적 책임져야"

허재원 입력 2019.04.01. 15:1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강기윤 후보가 규정을 무시하고 축구장에서 선거 유세를 한 사실과 관련해, 징계 위기에 처한 경남FC 구단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허재원 기자!

경남FC가 황교안 대표에게 사과하고 법적 책임도 지라고 요구하고 나섰죠?

[기자]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진 경남FC는 강경한 입장인데요.

황교안 대표에게 공식 사과를 받아낼 것이고, 징계를 받게 될 경우 자유한국당이 법적인 책임도 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경남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 임직원이 황 대표 측에 정당명과 기호, 후보자 이름이 표기된 상의를 착용하고는 입장이 불가하다는 공지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일부 유세원들이 입장권 없이는 못 들어간다는 검표원의 말을 무시했고, 상의를 벗지 않은 채 막무가내로 입장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태로 징계 위기에 처한 경남은 "자유한국당에 공식사과를 받아내겠다"면서 "징계를 받을 경우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이 도의적인 책임은 물론, 법적인 책임까지 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번 사태와 관련해 프로축구연맹이 경남FC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고 있죠?

[기자] 프로축구연맹은 매 라운드 후에 경기평가회의를 여는데요.

오후 1시에 시작한 경기평가회의에서 이번 사안을 상벌위원회에 넘길지 논의하고 있습니다.

프로축구연맹 정관 제5조에는 '연맹은 행정 및 사업을 수행할 때 정치적 중립을 지킨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아울러 경기장 내 선거 운동 관련 지침에는 '정당 이름과 기호, 번호 등이 노출된 의상을 착용할 수 없고, 피켓과 현수막, 어깨띠 역시 노출이 불가하며 명함과 광고지 배포도 금지한다'고 구체적으로 나와 있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해당 구단은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과 무관중 홈경기, 연맹이 지정하는 제3 지역 홈경기 개최, 2천만 원 이상의 제재금, 경고 등의 중징계를 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YTN 양시창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