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사직 참사' 한화 1이닝 16득점 KBO 신기록

김건일 기자 입력 2019. 04. 07. 15:21 수정 2019. 04. 07. 15:46

기사 도구 모음

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롯데의 경기에서 프로야구 역사가 새로 쓰여졌다.

한화가 한 이닝에 16점을 냈다.

한화는 0-1로 뒤진 3회에만 무려 16점을 냈다.

한화의 긴 공격은 장진혁의 3번째 타석에서 끝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제라드 호잉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김건일 기자] 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롯데의 경기에서 프로야구 역사가 새로 쓰여졌다. 한화가 한 이닝에 16점을 냈다.

한화는 0-1로 뒤진 3회에만 무려 16점을 냈다. 정은원과 제라드 호잉의 홈런 두 방을 포함해 안타 15개를 몰아쳤다. 점수와 안타 모두 KBO 신기록이며 한 이닝 선발 전원 득점, 한 이닝 팀 최다 타석 기록도 함께 쓰여졌다. 3회 첫 타자였던 7번 타자 지성준과 8번 타자 장진혁은 3회에만 3타석에 들어서는 진귀한 풍경이 나왔다.

한화의 긴 공격은 장진혁의 3번째 타석에서 끝났다. 장진혁은 바뀐 투수 김건국에게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 종전 한 이닝 최다 득점 (13점)

LG 1992.4.23 잠실 OB (1회)

현대 1999.7.24 군산 쌍방울 (7회)

LG 2001.8.11 잠실 KIA (8회)

삼성 2003.5.15 시민 LG DH2 (3회)

한화 16점 2019.4.7 사직 롯데 (3회)

◆ 종전 한 이닝 최다 타석(18타석)

LG 2001.8.11 잠실 KIA (8회)

한화 20타석 2019.4.7 사직 롯데 (3회)

◆ 추가 기록

한 이닝 선발 전원 득점 : 15번째

선발 전원 득점 : 시즌 2호 (한화 1), 통산 182번째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