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SC현장속보] 최재훈, 이승호 상대 달아나는 솔로포 폭발

선수민 입력 2019.04.14. 14:23

한화 이글스 포수 최재훈이 달아나는 솔로포를 쳤다.

최재훈은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6번-포수로 선발 출전해 시즌 2호 홈런을 쳤다.

최재훈은 팀이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이승호의 2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최재훈의 2호 홈런으로 한화는 2회가 진행 중인 현재 2-0으로 리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9 KBO 리그 두산베어스와 한화이글스의 개막전 경기가 23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렸다. 한화 최재훈이 8회초 2사 2루에서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03.23/

한화 이글스 포수 최재훈이 달아나는 솔로포를 쳤다.

최재훈은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6번-포수로 선발 출전해 시즌 2호 홈런을 쳤다.

최재훈은 팀이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이승호의 2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할 수 있는 빠른 타구였다.

최재훈의 2호 홈런으로 한화는 2회가 진행 중인 현재 2-0으로 리드하고 있다.
고척=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