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OK저축은행 "김호철 감독이 먼저 제안..석진욱 코치가 적임자"

입력 2019.04.16. 14:55

OK저축은행 배구단 고위 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우리 구단이 김호철 감독에게 먼저 '감독을 맡아달라'고 제안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면서 "김 감독이 먼저 제안했고, 새 감독 후보로 검토하는 과정에서 생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OK측은 이어 "당시 석진욱 수석코치가 김세진 전 감독의 후임으로 유력한 상황에서 복수 후보를 올려놨을 뿐 김 감독은 명단에아예 없었다"면서 "김 감독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게 아니라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단 관계자 "구단이 먼저 사령탑 제의하지 않았다..김 감독도 인정"
"석진욱 수석코치가 팀을 추스르고 새 시즌 이끌어줬으면 좋겠다"
김호철이 라바리니 보다 감독 데뷔가 늦은 까닭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한국배구 김호철 남자대표팀 감독(왼쪽)이 1일 오후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스테파노 라바리니 여자 대표팀 감독과 대화하고 있다. 2019.3.1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남자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대표팀 전임 사령탑으로 활동하는 김호철(64) 감독의 '빼내기

논란'과 관련해 적극적인 진화에 나섰다.

OK저축은행 배구단 고위 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우리 구단이 김호철 감독에게 먼저 '감독을 맡아달라'고 제안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면서 "김 감독이 먼저 제안했고, 새 감독 후보로 검토하는 과정에서 생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한배구협회는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호철 감독이 오전 배구협회를 방문해 오한남 회장을 면담한 후 대표팀 감독에 전념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후 언론에선 김 감독이 OK저축은행의 감독 영입 제의를 뿌리치고 대표팀 지휘에 올인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이 김 감독 영입에 나섰다는 것과 달리 김 감독이 먼저 OK저축은행에 손을 내밀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구단 관계자는 "김 감독이 지난 달 구단 측에 '감독이 정해지지 않았으면 저한테도 기회를 달라. 좋은 팀을 만들겠다'고 먼저 제안했다"면서 "대표팀 문제를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2∼3차례 더 만나 계약 문제를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국가대표팀 전임 사령탑으로 2020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김 감독이 프로팀으로 옮기기 위해 먼저 움직였다는 게 사실로 확인되면서 이 부분과 관련해 적지 않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작전 지시하는 김호철 감독 (자카르타=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배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배구 예선 한국과 대만의 경기. 한국 김호철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18.8.20 xanadu@yna.co.kr

OK측은 이어 "당시 석진욱 수석코치가 김세진 전 감독의 후임으로 유력한 상황에서 복수 후보를 올려놨을 뿐 김 감독은 명단에아예 없었다"면서 "김 감독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게 아니라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OK저축은행 감독설'이 수면 위로 떠오른 후 배구계의 비난이 빗발치자 결국 OK행을 포기했다.

이와 관련해 김 감독에게 해명을 요청했지만 답변하지 않았다.

OK저축은행은 이번 사태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석진욱(43) 수석코치에게 지휘봉을 맡기려고 설득 작업을 진행 중이다.

현역 선수 은퇴 당시 석진욱 OK저축은행 수석코치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구단 관계자는 "석진욱 수석코치에게 선수단을 추슬러 새 시즌 팀을 이끌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석 코치가 팀을 뭉치게 할 적임자이기 때문에 설득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chil8811@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