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UCL ISSUE] 설마했는데 '양봉업자' 손흥민, '노랑유니폼' 맨시티 골키퍼에 멀티골

이명수 기자 입력 2019.04.18. 06:56

설마 했다.

노랑유니폼을 입은 팀에 펄펄 난다고 해서 `양봉업자`라는 별명이 붙은 손흥민을 상대로 맨체스터 시티의 에데르송 골키퍼는 노란색 유니폼을 입었고, 손흥민은 펄펄 날았다.

공교롭게도 맨시티 에데르송 골키퍼의 유니폼 색깔은 노란색이었다.

에데르송이 지키고 있는 맨시티의 골망을 두 번 흔든 손흥민은 노란 유니폼 킬러의 명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설마 했다. 노랑유니폼을 입은 팀에 펄펄 난다고 해서 `양봉업자`라는 별명이 붙은 손흥민을 상대로 맨체스터 시티의 에데르송 골키퍼는 노란색 유니폼을 입었고, 손흥민은 펄펄 날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에서 3골을 넣으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원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2선에 알리, 에릭센, 모우라가 공격을 지원했다.

전반 4분 만에 토트넘은 스털링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토트넘도 빠른 동점골로 응수했다.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전반 7분, 손흥민이 아크 정면에서 찬 슈팅이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고, 전반 10분, 손흥민의 감아차기가 또 다시 맨시티의 골문 구석을 가르며 순식간에 스코어는 2-1 토트넘의 리드가 됐다.

이후 토트넘은 베르나르도 실바, 스털링, 아구에로에게 연속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요렌테가 만회골을 터트리며 스코어는 3-4가 됐다. 후반 추가시간 스털링이 극적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됐고, 결국 합계 스코어 4-4로 원정 다득점에서 앞선 토트넘이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에데르송 골키퍼를 상대로 두 골을 터트리며 4강 진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손흥민의 별명은 `양봉업자`이다. 노란색 유니폼을 입은 팀을 상대로 펄펄 난 탓이었다. 도르트문트, 왓포드, 유벤투스, 첼시 등 노란색 유니폼을 입은 팀들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했고, 최근 콜롬비아를 상대로 한 A매치에서도 골맛을 봤다.

공교롭게도 맨시티 에데르송 골키퍼의 유니폼 색깔은 노란색이었다. 에데르송이 지키고 있는 맨시티의 골망을 두 번 흔든 손흥민은 노란 유니폼 킬러의 명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