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손흥민, '아약스와 1차전' 못 뛴다"..네덜란드 언론 '화색'

윤경식 기자 입력 2019.04.18. 16:44

네덜란드 매체가 아약스와의 1차전에 손흥민이 나서지 못하는 사실을 전했다.

이제 4강 상대는 네덜란드의 아약스.

네덜란드의 `텔레그라프`는 토트넘의 4강 진출 소식보다 "토트넘이 아약스와 1차전에 골게터를 잃었다"라면서 "케인은 뛸 가능성이 적고,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네덜란드 매체가 아약스와의 1차전에 손흥민이 나서지 못하는 사실을 전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패배에도 불구학고 토트넘은 1차전 1-0 승리를 합해 총 4-4로 동률을 이뤘다. 그리고 원정 다득점으로 4강행 티켓을 가져갔다.

손흥민의 활약이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었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 라힘 스털링에게 골을 내주며 무너지는 듯 했지만, 손흥민이 이내 2골을 기록하며 구해냈다. 그리고 요렌테의 골까지 더한 토트넘은 비록 패배에도 불구하고 역사적인 4강 진출을 이뤄냈다.

이제 4강 상대는 네덜란드의 아약스. 그러나 악재가 찾아왔다. 손흥민이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는 것이다. 손흥민이 후반 2분 위험 지역에서 케빈 데 브라이너에게 가한 반칙으로 인해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3번째 경고를 받았기 때문이다.

손흥민의 결장을 네덜란드 언론이 비중 있게 다뤘다. 네덜란드의 `텔레그라프`는 토트넘의 4강 진출 소식보다 "토트넘이 아약스와 1차전에 골게터를 잃었다"라면서 "케인은 뛸 가능성이 적고,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