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털링, "가슴 찢어지는 결과..받아들이기 어려워"

박주성 기자 입력 2019.04.18. 19:50

라힘 스털링이 고개를 숙였다.

특히 스털링은 더욱 아쉬움이 크다.

경기 후 스털링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가슴이 찢어지는 결과다. 우리는 4강에 가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 정말 받아들이기 어렵다. 하지만 우리가 보여준 것, 팬들이 우리를 응원한 것, 우리 구단을 향한 우리들의 마음은 자랑스러워 할 수 있다"며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왼쪽부터 더 브라위너, 멘디, 스털링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라힘 스털링이 고개를 숙였다.

토트넘홋스퍼는 18일 새벽 4시(한국 시간)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시티에 3-4로 패배했다. 하지만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에서 원정 다득점으로 앞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제 토트넘은 유벤투스를 꺾은 아약스를 상대한다.

맨시티는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웃지 못했다. 특히 스털링은 더욱 아쉬움이 크다. 그는 경기 추가시간 극적인 골을 기록하며 영웅이 될 뻔 했지만 비디오판독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무산됐다. 천국에서 지옥으로 떨어진 맨시티는 그대로 무너졌고 결국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탈락했다.

경기 후 스털링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가슴이 찢어지는 결과다. 우리는 4강에 가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 정말 받아들이기 어렵다. 하지만 우리가 보여준 것, 팬들이 우리를 응원한 것, 우리 구단을 향한 우리들의 마음은 자랑스러워 할 수 있다”며 소감을 전했다. 스털링은 2골을 기록했지만 씁쓸하게 대회를 마쳤다.

이 시각 추천뉴스